매일유업, 식품업계 최초‘우수 기업연구소’ 지정
매일유업, 식품업계 최초‘우수 기업연구소’ 지정
  • 김상우 기자
  • 승인 2017.08.11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 상반기 우수 기업부설연구소로 매일유업, 네오크레마, 제노포커스 3개사를 지정했다. (사진 왼쪽 아래부터 시계방향)네오크레마 김재환 대표이사, 심사위원장 정세영 경희대 교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진규 차관, 한국산업기술협회 김이환 상임부회장, 제노포커스 김의중 대표이사, 매일유업 전호남 중앙연구소장. 사진=매일유업 제공

매일유업 중앙연구소 MIC(Maeil Innovation Center)가 국내 식품업계 최초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정 ‘우수 기업연구소’에 선정됐다.

매일유업(대표 김선희)은 식품제조업 분야에서 핵심기술을 개발하고 사업화에 앞장선 것으로 평가 받아 지난 9일 우수 기업연구소 지정서 수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우수 기업연구소 지정제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기업 부설 연구소의 질적 성장 견인을 위해 올해부터 도입한 제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 상반기 우수 기업부설연구소로 매일유업, 네오크레마, 제노포커스 3개사를 지정했다. 우수 기업연구소 지정 효력은 3년 간 지속된다.

매일유업 중앙연구소 MIC는 △국내 최초 마이크로필터 공법 및 무균화 공정인 ESL(Extended Shelf Life)시스템 도입(매일우유)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연구 활용과 발효 공정 기술(매일 바이오) △우유 맛을 유지하면서 배아픔의 원인인 유당만 제거한 락토프리공법(소화가 잘되는 우유) △매일아시아모유연구소의 모유 분석 연구 및 맞춤형 영양 설계 △국내 최초 RTD(Ready To Drink) 컵커피 개발(카페라떼) 등 다양한 연구개발 활동을 인정받았다.

전호남 매일유업 부사장(중앙연구소장)은 “매일유업은 고객의 다양한 입맛과 욕구를 충족시키는 독창적인 제품 개발에 주력하고 건강과 환경을 생각하는 친환경 제품 개발에도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김상우 기자  |  ksw@foodbank.co.kr
김상우 기자
김상우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