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도 실험실 고기에 투자

식물 단백질로 스테이크를 만드는 비욘드 미트에 투자 우세영 기자l승인2017.08.28l988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실험실에서 고기를 만들어내는 ‘대안 고기’ 스타트업 ‘멤피스 미트’(Memphis Meats)는 세계 최고 부자인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괴짜 억만장자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창업자, 사료 회사 카길 등으로부터 총 1700만 달러(약 192억 원)를 투자받았다고 밝혔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지난 23일 보도했다.

멤피스 미트는 소나 돼지, 닭 등을 도축해 고기를 얻는 전통 방식 대신에 동물의 자기복제 세포를 실험실에서 배양해 인공 고기를 만드는 스타트업이다.

최근 밀레니얼 세대를 중심으로 유기농 식품과 지속가능한 축산업, 동물복지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한층 주목받고 있다.

리처드 브랜슨은 “멤피스 미트에 투자하게 돼 흥분된다”며 “한 30년 후면 동물을 죽일 필요도 없을 것이고 깨끗하고 맛은 똑같으면서 건강한 고기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게이츠는 멤피스 미트 이외에도 대안 고기를 차세대 동력으로 내세운 스타트업에 아낌없이 투자 중이다. 

앞서 식물 단백질로 스테이크를 만드는 비욘드 미트에 투자했으며, 이달 초에는 콩의 뿌리혹 헤모글로빈인 ‘헴’ 성분으로 소고기 버거를 만드는 임파서블 푸드에 자금을 댄 것으로 알려졌다.


우세영 기자  sywoo@foodbank.co.kr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7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