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업중앙회, ‘근로시간특례’ 존치 30만 서명부 전달
외식업중앙회, ‘근로시간특례’ 존치 30만 서명부 전달
  • 이원배 기자
  • 승인 2017.09.27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외식업중앙회는 2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 회견을 열고 접객업의 근로시간특례 존치를 요구했다. 사진=한국외식업중앙회 제공

㈔한국외식업중앙회(회장 제갈창균)가 외식업의 근로시간특례업종 존치를 위해 나섰다.

외식업중앙회·경기도지회는 27일 오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인 임이자 의원실을 방문해 무료직업소개소 운영기준 완화와 근로시간특례업종 존치 등 제도개선을 요구하는 30만 외식인 서명부 전달식을 가졌다. 서명부에는 근로시간특례업종 존치와 비영리법인의 무료직업소개소 운영 기준 완화 요구 등을 담았다.

외식업중앙회는 이어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기자 회견을 통해 접객업을 근로시간특례업종으로 유지하라고 다시 촉구했다.

외식업중앙회 관계자는 “접객업을 근로시간특례업종에서 제외하는 것은 자영업자뿐만 아니라 종업원 모두를 ‘죽음의 길’로 내모는 매몰찬 행위이다”라며 “근로기준법 개정의 왜곡은 입법부의 폭력이자 국회권력의 폭주로 밖에 볼 수 없다, 국회는 영세 자영업자와 밑바닥 서민들을 두려워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외식경영 환경 개선을 위해 직업안정법 시행규칙에 규정돼 있는 무료직업소개소 운영 비영리법인의 회원가입률 및 회비납입률을 80/100에서 10/100으로 완화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원배 기자  |  lwb21@foodbank.co.kr
이원배 기자
이원배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