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총리, “청정올림픽 위해 AI 철저히 차단”
李 총리, “청정올림픽 위해 AI 철저히 차단”
  • 이원배 기자
  • 승인 2018.01.12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 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23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이하 현안조정회의)를 열고 평창올림픽 대비 AI 방역상황 및 대응방안 등을 점검했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17일 전북 고창에서 AI가 발생한 이후 전남·북 오리농장에서 9건의 AI가 발생한데 이어 올 들어 지난 3일 경기 포천 산란계농장에서 AI 의심신고가 들어옴에 따라 전국 단위 차단방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포천의 경우 올해 첫 발생한 AI로 살처분과 일시이동중지 및 추가방역조치가 내려졌다. 

정부는 AI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 예방적 방역조치를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다. 특히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평창동계올림픽이 열리는 강원지역에 대해서는 △AI 발생지역의 가금 반입 전면 금지 △소독시설 확대 운영(10→72개소) △소규모 가금농가 대상 예방적 수매‧도태 등을 확대 시행하고 있다. 

또 오리에 대해서는 △농장 정밀검사 강화(2주 1회→1주 1회) △도축장 검사 강화(도축장별 10% → 30% 정밀검사) △사육제한 확대 등 방역조치를 강화했다.

앞으로도 정부는 전국 어디서나 발생 가능하다는 전제하에 AI 차단방역에 전력을 다할 계획이다. 오리의 경우 3km 방역대 내 선별적 살처분에서 예외없는 살처분으로 전환하고, 닭·오리 혼합 계열화 사업자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해 방역의무 미준수시 처벌을 강화할 방침이다. 

AI가 연달아 발생한 전남도 3개 시·군(나주, 영암, 고흥)에서는 군·경찰의 협조 하에 오리농장 출입을 통제하고, 군 제독차량 등을 협조 받아 소독을 추진한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평창올림픽을 청정올림픽으로 치르기 위해서라도 AI는 철저히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원배 기자  |  lwb21@foodbank.co.kr
이원배 기자
이원배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