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총리, “청정올림픽 위해 AI 철저히 차단”

이원배 기자l승인2018.01.12l1004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 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23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이하 현안조정회의)를 열고 평창올림픽 대비 AI 방역상황 및 대응방안 등을 점검했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17일 전북 고창에서 AI가 발생한 이후 전남·북 오리농장에서 9건의 AI가 발생한데 이어 올 들어 지난 3일 경기 포천 산란계농장에서 AI 의심신고가 들어옴에 따라 전국 단위 차단방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포천의 경우 올해 첫 발생한 AI로 살처분과 일시이동중지 및 추가방역조치가 내려졌다. 

정부는 AI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 예방적 방역조치를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다. 특히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평창동계올림픽이 열리는 강원지역에 대해서는 △AI 발생지역의 가금 반입 전면 금지 △소독시설 확대 운영(10→72개소) △소규모 가금농가 대상 예방적 수매‧도태 등을 확대 시행하고 있다. 

또 오리에 대해서는 △농장 정밀검사 강화(2주 1회→1주 1회) △도축장 검사 강화(도축장별 10% → 30% 정밀검사) △사육제한 확대 등 방역조치를 강화했다.

앞으로도 정부는 전국 어디서나 발생 가능하다는 전제하에 AI 차단방역에 전력을 다할 계획이다. 오리의 경우 3km 방역대 내 선별적 살처분에서 예외없는 살처분으로 전환하고, 닭·오리 혼합 계열화 사업자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해 방역의무 미준수시 처벌을 강화할 방침이다. 

AI가 연달아 발생한 전남도 3개 시·군(나주, 영암, 고흥)에서는 군·경찰의 협조 하에 오리농장 출입을 통제하고, 군 제독차량 등을 협조 받아 소독을 추진한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평창올림픽을 청정올림픽으로 치르기 위해서라도 AI는 철저히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원배 기자  lwb21@foodbank.co.kr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8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