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크라상 55억 기부한 ‘용산공예관’ 개관
파리크라상 55억 기부한 ‘용산공예관’ 개관
  • 김상우 기자
  • 승인 2018.02.12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8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용산공예관 개관 기념행사에서 권인태 파리크라상 대표이사(왼쪽 세 번째부터)와 성장현 용산구청장 등 참석자들이 함께 떡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사진=파리크라상 제공

SPC그룹의 계열사 파리크라상이 건축비 55억 원 전액을 기부해 서울 용산구에 건립한 '용산공예관'이 완공돼 지난 8일 개관식을 가졌다. 개관식에는 성장현 용산구청장과 진영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권인태 파리크라상 대표이사와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용산공예관은 용산구와 파리크라상이 추진한 민관협력사업으로 SPC그룹의 플래그십 스토어인 ‘패션5’ 옆에 자리 잡았다. 용산공예관은 지하 3층에서 지상 4층, 연면적 2800㎡규모다. 1층은 공예품 판매장이다. 2층에선 한복, 도자기 체험을 할 수 있으며, 전문 공예가의 공방도 입주한다.

3층에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공예 교육을 진행하는 ‘공예 배움터’와 분야별 공방 5개실이 있다. 4층은 다목적실과 야외공연장을 갖췄다. 용산공예관은 60세 이상 어르신 공예가 24명과 청년 전문 공예가도 채용했으며, 공예관 운영을 맡을 임기제공무원 등 중장년층의 일자리도 창출했다.

김상우 기자  |  ksw@foodbank.co.kr
김상우 기자
김상우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