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레 이물 감소, 친환경 방충 소재 개발
벌레 이물 감소, 친환경 방충 소재 개발
  • 김상우 기자
  • 승인 2018.03.09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식품 중 벌레 이물을 줄이기 위해 계피, 감초 등에서 추출한 천연물질을 이용한 친환경 방충 소재를 개발했다고 지난 7일 밝혔다.

개발된 방충 소재는 식품을 유통·보관하는 과정에서 벌레가 기피하는 천연물질을 포장용 테이프와 접착제 등에 사용하는 방식이다. 그동안 화랑곡나방 유충 등이 포장지를 뚫고 식품에 혼입되는 사례가 많았다.

이번 개발은 민간적용 실용화 기술 연구 중 ‘식품 중 이물 저감화방안 연구사업’의 일환으로 고려대학교(나자현 교수)와 ㈜농심 등이 참여했다. 친환경 방충 소재는 방충 효과가 가장 좋은 계피·감초·치자·오매 혼합물을 사용했다.

농심이 생산한 면류 제품 770만 박스 포장에 친환경 방충 소재를 첨가한 박스 테이프와 접착제를 활용한 결과 벌레 혼입으로 인한 소비자 신고 건수가 62% 정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평가원은 올해 안에 친환경 방충 소재를 상용화해 중소기업들이 큰 비용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단 계획이다.

안전평가원 측은 “앞으로도 식품 생산 시 발생하는 주요 이물에 대해 이물 제어 상용화 기술을 개발하고 보급에 적극 나서겠다”고 전했다.

김상우 기자  |  ksw@foodbank.co.kr
김상우 기자
김상우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