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HMR 플래그십 스토어 ‘CJ올리브마켓’ 오픈
CJ제일제당, HMR 플래그십 스토어 ‘CJ올리브마켓’ 오픈
  • 전윤지 기자
  • 승인 2018.05.31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MR자판기 등 차별화된 경험과 쇼핑, 외식 즐기는 HMR종합 솔루션
▲ 소비자들이 CJ올리브마켓에서 HMR 전용 벤딩머신을 통해 제품을 구매하고 있다. 사진=CJ제일제당 제공

가정간편식(이하 HMR)을 자판기로 즐기는 것은 물론 맞춤형 HMR 상품을 만나는 등 쇼핑에서 외식까지 HMR 관련 식문화 전반을 원스톱으로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됐다.

CJ제일제당은 자사 대표 HMR 브랜드 체험부터 다양한 먹을거리, 볼거리, 살거리 등 식문화 전반을 즐길 수 있는 HMR 플래그십 스토어 ‘CJ올리브마켓’을 지난 31일 서울 중구 쌍림동에 선보였다.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HMR 플래그십 스토어 CJ올리브마켓은 단순한 제품 및 식재료 판매를 넘어 ‘특별한 미식과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식문화 트렌드’를 경험할 수 있는 복합 식문화 공간이다.

연면적 443㎡(134평) 규모의 CJ올리브마켓에는 프리미엄 HMR 레스토랑인 ‘올리브 델리(Deli)’와 HMR 브랜드 스토어인 ‘올리브 그로서리(Grocery)’ 2가지 테마공간이 자리 잡고 있다.

올리브 델리는 HMR 메뉴의 다양화와 가치 전달에 초점을 맞췄다. HMR 벤딩머신을 개발해 햇반컵반, 햇반, 고메 등을 즉석에서 맛볼 수 있도록 했다. 제품별로 잘 어울리는 고명을 추가할 수 있는 ‘햇반컵반’ 메뉴도 제공한다. 10여 명의 전문 셰프들이 ‘비비고 한식반상’, ‘고메 스테이크 정식’ 등을 모티브로 한 외식 메뉴 20여 종을 개발해 선보이고, 2개월마다 새로운 메뉴도 출시될 예정이다.

▲ CJ올리브마켓 테마공간 중 하나인 올리브그로서리 전경 이미지. 사진=CJ제일제당 제공

올리브 그로서리도 라이프스타일과 소비자 편의에 맞춰 특별한 쇼핑 경험을 제공하는 제품과 서비스로 차별화를 꾀했다. 특히 소비 생활 특성 분석에 기반한 소비자 편의에 최적화된 큐레이션 매대 시스템을 도입했다. 예를 들어 요리에 대한 관여도가 높고 낮음에 따라 선호하거나 구매하는 제품이 다르다는 점을 반영해 타깃 소비층에 적합한 상품들을 각각 구성해 진열했다.

이외에도 증강현실을 적용한 ‘CJ HMR 월드’ 서비스를 통해 HMR 브랜드 스토리를 체험하는 것은 물론 CJ온마트로 연동해 제품 구매까지 할 수 있다. 또 터치 스크린, 인터렉티브 디스플레이 기능 등이 적용된 HMR 벤딩머신으로 새로운 소비 체험을 제공한다. 아울러 고객의 행동에 반응하는 사물인터넷(IoT) 매대도 새롭게 선보였다.

손은경 CJ제일제당 식품마케팅본부장(상무)은 “CJ제일제당은 그 동안 ‘ONLYONE’의 발상전환으로 햇반, 햇반컵반, 비비고, 고메 등 차별화된 브랜드를 탄생시키며 HMR 시장의 성장과 변화를 이끌어왔다”면서 “CJ올리브마켓은 HMR 제품의 본질인 맛과 즐거움 그 이상의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HMR 식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콘텐츠와 플랫폼의 유기적인 결합 공간으로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품 중심의 HMR을 넘어 가정식에 대한 종합적인 솔루션(Home Meal Solution)을 제안하는 미래 지향적인 HMR 사업으로 진화시켜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 소비자들이 CJ올리브마켓에서 큐레이션 특화 매대를 둘러보고 있다.사진=CJ제일제당 제공

한편 CJ제일제당은 CJ올리브마켓 오픈을 기점으로 보다 적극적인 소비자 커뮤니케이션활동을 전개한다는 계획이다. 대표 HMR 브랜드를 중심으로 차별화된 메뉴 개발, 소비자 맞춤형 큐레이션 매대 운영 및 레시피 제안, HMR 식문화 기반 라이프스타일 기획상품 제안 등에 집중할 예정이다. 이어 오는 13일에는 여의도 IFC몰에 2호점을 오픈해 보다 많은 소비자가 ‘간편하고 맛있는 HMR 식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가상현실(Virtual Reality) 기술을 활용한 ‘올리브마켓 가상현실 플래그십스토어’ 개발에도 나선다.

전윤지 기자  |  dbswl6213@foodbank.co.kr
전윤지 기자
전윤지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