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번가피자, 가맹점주협의회와 상생협약 체결
7번가피자, 가맹점주협의회와 상생협약 체결
  • 윤선용 기자
  • 승인 2018.07.06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품유통마진 없이 가맹점 수익 최우선 정책”
㈜7번가사람들(대표 양명덕)은 자사 브랜드 ‘7번가피자’ 가맹점주협의회(회장 김태현)와 지난 6일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회장 박기영) 회의실에서 상생협약 체결식을 개최했다. 사진 앞줄 왼쪽부터 김태현 가맹점주협의회장(7번가 통영점), 양명덕 (주)7번가사람들 대표, 양호용 이사, (가운뎃줄 왼쪽부터) 김동수 협회 상근부회장, 유영욱 공정위 가맹거래과장, 박기영 협회장, 김용남 ㈜7번가사람들 상무, (뒷줄 왼쪽부터) 임영태 협회 사무총장, 박호진 대외협력실장. 사진=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제공
㈜7번가사람들(대표 양명덕)은 자사 브랜드 ‘7번가피자’ 가맹점주협의회(회장 김태현)와 지난 6일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회장 박기영) 회의실에서 상생협약 체결식을 개최했다. 사진 앞줄 왼쪽부터 김태현 가맹점주협의회장(7번가 통영점), 양명덕 (주)7번가사람들 대표, 양호용 이사, (가운뎃줄 왼쪽부터) 김동수 협회 상근부회장, 유영욱 공정위 가맹거래과장, 박기영 협회장, 김용남 ㈜7번가사람들 상무, (뒷줄 왼쪽부터) 임영태 협회 사무총장, 박호진 대외협력실장. 사진=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제공

최근 프랜차이즈 가맹본부들의 상생문화 만들기 문화가 확산되는 가운데 7번가피자가 가맹점주협의회와 정률 로열티 제도 등을 골자로 하는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7번가사람들(대표 양명덕)은 자사 브랜드 ‘7번가피자’ 가맹점주협의회(회장 김태현)와 지난 6일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회장 박기영) 회의실에서 상생협약 체결식을 개최했다. 체결식에는 박기영 회장을 비롯한 협회 관계자와 유영욱 공정거래위원회 가맹거래과장 등이 함께 참석했다.

7번가 피자는 앞으로 물품유통마진을 없애고 해외 선진국에 보편화된 정률 로열티 제도를 도입해 가맹점과의 상생을 추진한다. 또 가맹점사업자의 영업지역 명확화, 광고·판촉행사의 투명한 공개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지난 6월에도 7번가피자는 170여 개 가맹점과 협력을 증진하기 위해 협회 자정실천안 및 정부 시책에 따라 본사가 직접 나서 가맹점주협의회를 구성한 바 있다.

양명덕 대표는 “정률 로열티 방식을 통해 본부의 물품유통마진 없이 가맹점 수익을 가장 우선시하는 정책을 펼치며서 지난 21년간 연 평균 폐점률 1.1%를 기록했다”며 “앞으로도 170여 개 가맹점들과의 상생과 소통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김태현 가맹점주협의회장은 “7번가피자가 장수하는 브랜드가 되기 위해 본부와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박기영 회장은 “7번가피자는 우리 산업이 나아가야 할 지향점인 정률 로열티 제도 도입 등 상생 문화와 업계 선진화를 선도하는 모범 기업”이라고 강조했고, 유영욱 가맹거래과장도 “가맹점의 이익을 최우선시하는 비전이 인상적”이라며 “자율적 상생문화의 확산을 돕기 위해 모범적 본부들에 대한 더 많은 지원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선용 기자  |  bluesman@foodbank.co.kr
윤선용 기자
윤선용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