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냉동밥 시장 선두
CJ제일제당, 냉동밥 시장 선두
  • 전윤지 기자
  • 승인 2019.03.11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 만에 매출 5배 증가
“소비자 만족 시킬 제품으로 시장 견인할 것”
차별화된 맛 품질과 조리 편의성을 앞세운 '비비고 밥'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1천억 원 규모의 냉동밥 시장에서 독주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CJ제일제당 제공
차별화된 맛 품질과 조리 편의성을 앞세운 '비비고 밥'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1천억 원 규모의 냉동밥 시장에서 독주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CJ제일제당 제공

차별화된 맛 품질과 조리 편의성을 앞세운 '비비고 밥'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1천억 원 규모의 냉동밥 시장에서 독주를 이어가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비비고 밥이 500억 원 매출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출시 첫해인 2015년 100억 원의 매출을 올린 것과 비교하면 3년여 만에 다섯 배가량 성장했다. 올해도 지난주까지 누적  출(1월~2월 22일)이 전년 동기 대비 16% 상승하며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비비고 밥의 인기요인은 별도의 재료 손질 없이 전자레인지나 프라이팬만 있으면 전문점 수준의 볶음‧비빔밥을 즐길 수 있다는 점이다. CJ제일제당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밥과 재료들을 고온의 철판에서 볶아내는 철판 직화 볶음 공법을 적용해 고슬고슬한 밥알의 식감과 그윽한 불 맛을 구현했다. 그간 축적된 육가공 제조기술을 통해 육류 등 원재료 맛을 살리고, 차별화된 소스 제조기술로 풍미를 더욱 향상시켰다.

다양한 소비자 요구를 고려한 제품군을 선보인 점도 주효했다. 불고기비빔밥, 새우볶음밥 등 대중적인 메뉴부터 나물을 활용하거나 지역 맛집 메뉴를 구현한 제품들로 소비자 요구를 충족시켰다. 또한 2017년과 지난해는 ‘비비고’와 ‘고메’ 브랜드의 대표 HMR 제품과 냉동밥이 함께 들어 있는 트레이형 덮밥 4종을 출시하며 카테고리를 확장했다. 트레이형 덮밥은 CJ제일제당이 자체 개발해 특허를 받은 증기 배출 기술을 도입한 패키지에 담아 조리시간을 단축하고 맛 품질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CJ제일제당은 올해 1020세대 소비자를 겨냥한 제품으로 라인업을 확대하고, 트레이형 덮밥 종류를 다양화해 650억 원 매출 성과를 달성한단 방침이다.
김숙진 CJ제일제당 냉동HMR팀장은 "비비고 밥은 독보적인 맛 품질과 트렌드를 반영한 제품으로 주요 소비층인 2030을 넘어 전 연령대가 즐기는 대표 냉동밥 브랜드로 성장했다”며 “시장 1위에 안주하지 않고 차별화된 R&D 기술을 바탕으로 소비자 요구를 충족하는 제품을 지속해서 선보여 냉동밥 시장을 견인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냉동밥 시장은 2016년 600억 원대에서 2017년 800억 원으로 성장했다. 지난해는 1천억 원 규모로 커졌다. 최근 트레이형 냉동밥 제품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 이 시장이 지속해서 커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