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발포주 ‘필굿’, TV 광고 방영
오비맥주 발포주 ‘필굿’, TV 광고 방영
  • 전윤지 기자
  • 승인 2019.03.18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갑분굿 주제, 일상 속 유쾌한 순간엔 필굿
오비맥주 발포주 필굿, 첫 TV 광고 방영. 사진=오비맥주 제공
오비맥주 발포주 필굿, 첫 TV 광고 방영. 사진=오비맥주 제공

오비맥주(대표 고동우)에서 출시한 발포주 신제품 필굿(FiLGOOD)이 18일 첫 TV 광고를 선보였다.
광고 핵심 테마는 갑자기 분위기가 좋아진다는 의미의 ‘갑분굿’. 최근 젊은 층 사이에서 유행하는 ‘갑분싸(갑자기 분위기가 싸해진다)’라는 말을 재미있게 바꾼 신조어다. 일상 속 각종 스트레스 받는 순간을 필굿과 함께 날려버리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광고에 등장하는 주인공은 미용사에게 자신이 원하는 헤어스타일을 스마트폰 영상으로 보여준다. 미용사는 걱정 놓으라며 자신 있게 말하지만 막상 영상에 있던 재생 버튼 모양까지 주인공 머리에 새겨 넣는다. 주인공이 황당해하고 있을 때, 필굿의 마스코트인 고래가 등장해 분위기를 갑분굿으로 전환한다. 이때부터 주인공의 머리는 핫한 스타일이 되고 다 같이 필굿을 마시며 분위기는 더욱 고조된다. 후속 시리즈 영상도 필굿 공식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유튜브를 통해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오비맥주 발포주 필굿, 첫 TV 광고 방영. 사진=오비맥주 제공
오비맥주 발포주 필굿, 첫 TV 광고 방영. 사진=오비맥주 제공

필굿 브랜드 담당자는 “필굿은 블라인드 테스트에서 목 넘김이 가볍고 끝 맛이 깔끔해 마셨을 때의 편안한 느낌을 더한다는 평가를 받았다”며 “소비자들의 갑분굿 순간에 필굿이 함께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필굿은 시원하고 상쾌한 아로마 홉과 감미로운 크리스털 몰트를 사용해 맛의 품격과 깊이를 더한 발포주다. 소비자들이 맥주와 혼동하지 않도록 제품 패키지 전면에 ‘Happoshu(발포주의 영어표기)’라는 문구를 표기해 제품 카테고리를 명확히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