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식품 영양·기능성분 매년 공개한다
농진청, 식품 영양·기능성분 매년 공개한다
  • 박시나 기자
  • 승인 2019.04.23 09:28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 주기 국가표준식품성분표, DB 9.1 공개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최근 식품소비 패턴의 급격한 변화, 국민의 영양·기능성분 정보 요구의 증가에 맞춰 5년 주기로 공개하던 국가표준식품성분표를 매년 공개하기로 하고 이번에 국가표준식품성분 DB 9.1을 공개했다.

국가표준식품성분표는 식품의 원료와 음식 등 영양성분을 분석해 기록한 것으로 질병관리본부의 한국인 건강영양상태 평가,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식품수급표, 국민 맞춤형 식단 등에 활용되는 국가데이터이다.

가장 최근 발간된 국가표준식품성분표는 제9개정판으로 2016년 발간됐으며, 식품 3,000점의 영양성분 43종이 수록돼 있으며, 2017년 국가표준식품성분 DB 9.0으로 공개된 바 있다.

이번에 공개된 국가표준식품성분 DB 9.1에는 들깨(볶은 것), 우거지, 거세한우(1+ 등급) 37부위를 비롯해 최근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커피와 샌드위치 등 식품 49점이 추가됐다.

또한 순두부, 복숭아통조림, 생 메추리알 등 26점이 교체되고, 수입산 박력밀가루, 돼지고기(넓적다리) 등이 삭제됐다. 수록된 영양성분도 기존 43종에 당류, 아미노산, 지방산, 비타민 E 등 건강 영향도가 높은 영양세부정보를 추가해 130종으로 확대 공개했다.

농촌진흥청은 이와 함께 참고만 가능했던 공공누리1)4유형의 플라보노이드 DB도 출처를 표시하면 2차 가공과 상업적 이용이 가능한 공공누리 1유형으로 변경·공개해 누구나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플라보노이드는 식물계 전반에 넓게 분포하는 2차 대사물질로, 심혈관계 질환, 당뇨병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농촌진흥청은 국민 삶과 밀접한 정보를 알기 쉽게 공개하기 위한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건강·웰빙 트렌드에 따른 식품 영양·기능성 정보 개방을 추진하고 있다. 이는 국민의 건강 식생활 실천을 위한 기초, 응용 정보를 제공해 일반 소비자, 관련 산업분야에서 주도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이에 따라 국가표준식품성분 DB 9.1과 플라보노이드 DB는 농촌진흥청 농식품종합정보시스템(http://koreanfood.rda.go.kr)에서 PDF와 엑셀 파일로 누구나 무료로 내려 받아 활용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식생활영양과 유선미 과장은 "국민이 소비하는 농식품의 영양·기능성분 정보를 제공하고, 관련 연구와 산업 분야에서 더 쉽고 빠르게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앞으로 다양한 분야로 활용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택지킴이 2019-04-24 22:00:47
요즘 건강관리에 관심이 많은데 이런 좋은정보를 알수 있어서 좋네요

오메가3 2019-04-24 21:53:51
식품의 영양정보를 쉽게 알수 있어서 참 좋네요

최선혜 2019-04-24 13:34:56
식품표준성분을 누구나 받을수 있다는 점이 도움이 될 거 같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