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푸드빌, 빕스 특화 매장 ‘합정역점’ 오픈
CJ푸드빌, 빕스 특화 매장 ‘합정역점’ 오픈
  • 육주희 기자
  • 승인 2019.05.09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o-go 가능한 ‘아이스크림 바’ 매장 전면 설치·푸드 아트 전시물로 포토 스폿 제공

 

빕스 합정역점 사진=빕스 제공
빕스 합정역점 사진=빕스 제공

 

CJ푸드빌이 운영하는 스테이크 하우스 빕스(VIPS)가 마포구 합정역 딜라이트 스퀘어에 빕스의 특화 매장의 노하우를 집약한 ‘빕스 합정역점’을 신규 오픈했다고 8일 밝혔다.

빕스 ‘합정역점’은 2호선과 6호선이 만나는 역세권이자 대단위 주거 단지의 복합몰에 위치 유동 인구와 주거 인구가 공존하는 곳에 자리 잡았다. 고급스런 외식을 원하는 밀레니얼 패밀리와 트렌디한 다이닝 경험을 위한 학생·직장인 층을 만족시키고자 빕스 ‘합정역점’은 샐러드부터 스테이크까지 전문숍 수준으로 전 메뉴 품질을 높였다. 한 접시씩 제공하는 ‘셰프의 샐러드’와 대폭 다양화한 피자·파스타 섹션, 손목의 띠를 기계에 대고 원하는 만큼 탭으로 따라 마시는 수제 맥주 8종을 선보인다. 스테이크는 ‘우드 파이어 그릴(Wood Fire Grill)’을 도입해 숯불로 먼저 구워 재료 속까지 훈연향을 더해 제공한다.

빕스 ‘합정역점’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매장 입구 전면에 배치한 ‘아이스크림 바’다. 알록달록한 외관이 밝고 경쾌한 느낌을 자아내며 아이스크림을 특화했다는 의미의 ‘스위트 업(Sweet up)’ 문구와 아이스크림이 녹아 흐르는 모습을 형상화한 일러스트가 시선을 모은다. 전문 아이스크림 숍을 옮겨 놓은 듯 빕스에서 직접 만든 다채로운 아이스크림과 이색 토핑으로 채웠으며 레스토랑을 이용하지 않고도 매장 입구에 위치한 바에서 합리적인 가격에 아이스크림을 따로 구입해 갈 수 있도록 한 점도 이색적이다.

빕스 합정역점에서만 만날 수 있는 푸드 관련 아트 전시도 준비했다. 달콤한 디저트를 소재로 푸드 힐링 아트 전시를 선보이는 미디어앤아트의 ‘슈가 플래닛’과 컬래버래이션 진행해 행성 모양의 시그니처 전시물을 게시 빕스 합정점만의 특별한 포토 스폿을 제공한다.

빕스는 지난해부터 각 상권을 분석해 맞춤형 특화 매장을 선보여왔다. 전문점 수준의 셰프의 샐러드를 제공하는 제일제당센터점을 시작으로 20여종의 수제·세계맥주를 선보인 명동중앙점, 디저트 섹션을 강화한 대구죽전점, 핏제리아 도입 등 모든 섹션 맛의 차원을 높인 계산점 등을 리뉴얼 또는 신규 오픈했다. 그 결과 특화 매장은 타 매장 대비 신규 고객 유입이 2배 이상 많았으며 자체 만족 조사에서도 탁월한 만족도와 재방문 의사를 보였다. 가장 최근에 리뉴얼 오픈한 계산점은 지난해 대비 고객수 30% 증가 매출 25% 이상을 증가하며 인근 지역 외식 명소로 손꼽히고 있다.

이러한 고객 호응을 기반으로 빕스는 지금까지 특화매장의 노하우를 모두 집약해 최근 핫한 상권으로 떠오르는 합정에 신규 매장을 열었다. 합정은 홍대·연남동의 미식 상권이 확대되고 있는 곳으로 빕스는 전통 패밀리레스토랑 입지 상권인 배후 주거단지를 넘어 합정에 트렌디한 외식 브랜드로서 자리매김하겠다는 확신을 가지고 합정역점을 오픈하게 됐다.

오픈 행사로는 빕스 ‘합정역점’에서의 사진을 ‘#빕스 #빕스합정 #합정맛집’의 해시태그와 함께 SNS에 올리면 ‘빕스X비어바이트’ 맥주잔을 선착순 300명에게 선물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CJ푸드빌은 "빕스가 지난해부터 선보여 왔던 특화 매장 중 고객 반응을 통해 확인한 노하우만을 집약해 최근 트렌디한 미식 상권인 합정에서 승부수를 띄운다며 빕스는 앞으로도 고객 니즈에 맞춰 완벽하게 변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