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자부·공정위·중기부, 프랜차이즈 동반 성장 방안 찾는다
산자부·공정위·중기부, 프랜차이즈 동반 성장 방안 찾는다
  • 박선정 기자
  • 승인 2019.05.13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랜차이즈 상생협력 민․관 합동워크숍’ 개최
지난 9일 서울 역삼아르누보호텔에서 열린 프랜차이즈 상생협력 민관합동워크숍에서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발표자가 업계의 상생 노력과 현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제공
지난 9일 서울 역삼아르누보호텔에서 열린 프랜차이즈 상생협력 민관합동워크숍에서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발표자가 업계의 상생 노력과 현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제공

 

산업통상자원부(산자부)는 9일 서울 역삼아르누보호텔에서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와 공동으로 프랜차이즈 업계의 상생협력과 기업경쟁력을 논의하는 ‘프랜차이즈 상생협력 민․관 합동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프랜차이즈업계의 자율적 상생협력 확산 분위기를 조성하고 기업 간 상생협력 네트워크 구축 지원을 위해 마련됐다.

워크숍에는 산자부, 공정위, 중기부를 비롯한 정부 관계자들과 프랜차이즈 업종단체(프랜차이즈협회, 편의점협회), 주요기업, 전문가 등 80여명이 참석해 상생방안을 논의했다.

산자부는 대한상의 및 협회와 실시한 ‘2018 프랜차이즈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성장세 둔화 △업종 편중 심화 △시장 과포화 △영세 가맹본부∙가맹점 증가 △선진 모델 도입 부재 △상생협력 인식 부족 등 업계 현황을 소개했다

첫 번째로 정부 관계자들의 프랜차이즈 정책 및 업계의 상생협력 추진현황이 설명된 뒤 주요 가맹본부의 상생협력 사례발표와 토론이 이뤄졌다.

상생협력 추진현황 보고에서 프랜차이즈협회는 가맹본부의 불공정거래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가맹점주와 소통강화, 유통폭리 근절 등을 담은 ‘자정실천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하며 ‘자정실천안’을 통해 상생협약 체결 등의 성과가 나타나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자정실천안 동참운동을 전개해 가맹점과의 상생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중기부는 정책 체계 혁신과 전문가 진단, 해외 진출 등 적극적인 육성 및 지원 정책으로 상생 협력 분위기를 확산하겠다고 설명했다.

편의점협회는 편의점 과밀화 문제를 해소하고 편의점주들의 경영개선 등을 위해 근접출점 제한, 상생협약 체결, 영업위약금 감경 등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자율규약을 제정했고, 자율규약 준수를 위해 ‘규약심의위원회’를 운영해 참여사의 규약 위반여부를 지속적으로 확인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워크숍에 참석한 파리바게뜨, 7번가피자, GS25, 세븐일레븐등 4개 가맹본부는 성공적인 상생협력 사례를 소개하며 참석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파리바게뜨는 지난 10년간 상생협력위 출범, 동반성장전략 발표, 상생 전담부서 설치, 상생협약 체결등 다양한 상생방안을 소개했고, 7번가 피자는 지난해 7월 ‘상생협약’을 체결해 수익구조를 선진화된 정률 로얄티(매출 4%)로 정했다. 이어 GS25는 본사와 가맹점간 상생 경영을 위해 공식 소통채널을 구축하고, 점주의 경조사 시 대체근무를 지원하는 엔젤서비스 등을 마련하는 등 자사의 점포 지원 방침을 소개했다.

 세븐일레븐은 법률에 의한 본사와 가맹점간 분쟁을 줄이고, 서로간의 시간 절약과 관계 개선에 효과적인 ‘자율 조정 제도’를 소개해 참석자들의 많은 관심을 끌었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워크숍은 프랜차이즈 업계에 상생협력의 중요성을 알리고, 자율적으로 상생협력을 추진할 수 있는 기반조성이 목적”이라며 “앞으로 업계의 상생협력 지원을 위해 관계부처 간 정책 공조를 확고히 해 관련 정책과제를 발굴하고, 워크숍 등 상생협력 소통행사를 정례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