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메리고키친’ 오픈··· 외식업 미래기술 한 곳에
배달의민족, ‘메리고키친’ 오픈··· 외식업 미래기술 한 곳에
  • 김지은 인턴기자
  • 승인 2019.07.23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오더, 자율주행 서빙로봇, 매출 관리 서비스 등 외식업 미래 기술 결집
사진=(주)우아한형제들 제공
(주)우아한형제들은 23일 스마트오더, 자율주행 로봇 등 미래 외식산업에 활용될 최신 기술을 한 곳에 집약시킨 ‘미래식당’을 선보였다. 사진=(주)우아한형제들 제공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주)우아한형제들이 스마트오더, 자율주행 로봇 등 미래 외식산업에 활용될 최신 기술을 한 곳에 집약시킨 ‘미래식당’을 선보인다.

우아한형제들은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이탈리안 퓨전 레스토랑 ‘메리고키친’에 그동안 연구, 개발해 온 외식업 미래 기술을 적용시켰다. 각각의 기술은 주문, 서빙, 매출 관리 등 음식점 운영 전반에 걸쳐 있다.

메리고키친은 기능은 미래 지향적이되 고객에게는 익숙한 편안함을 주기 위해 ‘미래식당’이라는 콘셉트와는 달리 자연 친화적인 분위기로 인테리어 했다.

주문은 ‘배민스마트오더’로 한다. 배민스마트오더는 QR코드 주문 방식이다. 배달의민족 앱을 열어 각 테이블에 부여된 QR코드를 찍으면 메뉴 확인과 주문, 결제까지 비대면으로 가능하다. 메뉴는 여러 장의 사진과 동영상으로 미리 볼 수 있고 앉은 자리에서 음식을 주문하면 된다.

서빙은 로봇이 맡는다. 우아한형제들은 매장 내 테이블 구성, 고객과 직원의 동선, 주방과 테이블 간의 거리 등을 감안해 레스토랑에 가장 잘 맞는 로봇 두 종을 배치했다. 매장 안을 돌아다니는 자율주행 서빙 로봇은 한 번에 최대 4개 테이블에 음식을 나를 수 있다. 매장 내 직원이 음식 쟁반을 서빙 로봇에 담아 테이블 번호를 입력하면 로봇이 최적의 경로로 주문자의 테이블까지 가져간다. 장애물이 나타나면 알아서 피한다.

벽 쪽에는 모노레일을 타고 움직이는 두 대의 로봇이 있다. 홀을 돌아다니는 서빙 로봇과 마찬가지로 직원이 로봇에 테이블 번호를 입력하면 음식을 실은 로봇이 주문자가 앉은 테이블 앞에 정확히 멈춰 선다.

업주의 주문 매출 관리를 편리하게 만들어 줄 매장 관리 전용 프로그램도 시범 운영한다. 음식점을 운영하는 입장에서는 주문 접수, 서빙, 결제 뿐 아니라 매출 및 비용 관리까지 간편해지기 때문에 고객 서비스에 더욱 집중할 수 있다.

메리고키친은 지난 15일부터 일주일 간 우아한형제들 임직원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을 마쳤고 23일부터 일반인 고객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오픈한다. 운영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밤 11시까지이며 월요일은 휴무로 운영 상황에 따라 향후 변동될 수 있다.

우아한형제들 신사업부문 윤현준 부사장은 “메리고키친은 일반 고객을 위한 레스토랑인 동시에 미래 외식업의 쇼룸이기도 하다”며 “이 곳에 적용된 기술들이 머지않아 일반 음식점에도 널리 쓰이게 될 것인 만큼 외식업 관계자 및 자영업자 분들도 많이 오셔서 직접 체험해 보시길 권해 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