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디카페인 커피 출시 2년 누적 판매 2100만 잔 돌파
스타벅스, 디카페인 커피 출시 2년 누적 판매 2100만 잔 돌파
  • 이경민 기자
  • 승인 2019.08.27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학물질 사용 않는 CO2 공정으로 카페인 제거해 커피 풍미 살린 점 특징
(사진제공=스타벅스)
(사진제공=스타벅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이사 송호섭)가 2017년 8월 소개한 디카페인 음료가 출시 2년 만에 2100만 잔 판매를 넘어서며 하나의 웰빙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이는 1년 만에 1000만 잔 판매를 돌파했던 기록을 넘어선 것으로 첫해보다 2배가량 더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스타벅스의 디카페인 에스프레소는 화학물질을 사용하지 않는 CO2 공정으로 국내 식약처 기준에 부합하는 디카페인 원두만을 사용한다. CO2공정은 다른 카페인 제거 공정보다 높은 투자비가 발생해 원두 가격이 높지만, 커피의 맛과 향을 완벽히 유지한다는 장점이 있다.

출시 이후 2년간의 디카페인 소비성향을 살펴보면 일반 에스프레소 원두가 오전 시간(7시~11시)에 판매 비중이 높은 것에 반해, 디카페인 원두는 오후 시간(16시~20시)에 더 높은 판매 비중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 에스프레소 원두가 오후 시간에 일 전체 22%의 판매 비중을 보인 데 반해 디카페인 원두는 35%의 판매 비중을 보였다.

점심시간을 제외하고 디카페인 음료가 가장 많이 판매된 시간대는 오후 3시~5시(16%)였으며 저녁 식사 시간 직후인 7시~9시(15%)에도 집중적으로 판매됐다.

디카페인 음료를 찾는 고객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음료는 ‘디카페인 카페 아메리카노’(35%)였고, 뒤이어 ‘디카페인 카페 라떼’(19%)와 ‘디카페인 스타벅스 돌체라떼’(7%) 순서였다. 이 같은 데이터를 종합해 봤을 때, 주로 30대 여성 고객들 사이에서 오후와 저녁 시간대에 부담 없이 커피를 즐기려는 소비성향이 디카페인 음료 소비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박현숙 스타벅스 카테고리 총괄부장은 “커피를 마시는 문화가 널리 퍼진 가운데 카페인이 부담스러운 시간이나 상황에서 스타벅스 디카페인 음료는 훌륭한 대안으로 자리잡고 있다”며 “커피의 맛과 향을 해치지 않고 오직 카페인만 추출한 스타벅스 디카페인 음료는 앞으로도 다양한 고객층에게 폭넓은 스타벅스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