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 개최
제17회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 개최
  • 식품외식경제
  • 승인 2019.09.20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생물산업진흥회 주최…세계 각국의 발효음식 전시
전라북도생물산업진흥회가 주최하는 ‘제17회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IFFE 2019)’가 10월 31일부터 11월 4일까지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개최한다. 사진=전라북도생물산업진흥회 제공
전라북도생물산업진흥회가 주최하는 ‘제17회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IFFE 2019)’가 10월 31일부터 11월 4일까지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개최한다. 사진=전라북도생물산업진흥회 제공

전라북도생물산업진흥회가 주최하는 ‘제17회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IFFE 2019)’가 10월 31일부터 11월 4일까지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개최한다.

‘발효, 식품산업의 미래’라는 슬로건으로 올해 17회째를 맞이하는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는 전라북도 유일의 정부공인 국제인증전시회로써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식품전시회로 발돋움하고 있다.

올해는 전체 20개국 350업체 규모로 각 대륙의 식품업체와 기관, 국내외 농식품전문 바이어와 총 3000여 개 이상의 발효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지난해 열린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 비즈니스관에서 해외 바이어들이 전시된 술을 시음하고 있다.
지난해 열린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 비즈니스관에서 해외 바이어들이 전시된 술을 시음하고 있다.

아시아, 유럽, 북미, 남미, 아프리카의 해외기업들도 참여해 낫또, 치즈, 와인, 커피, 발사믹 식초 등 각국의 발표 식품을 전시하며, 국내기업은 된장, 고추장, 김치, 젓갈 같은 전통발효식품은 물론, 독일소시지 올림픽 금메달을 수상한 임실 치즈소시지 및 발효톳묵, 오곡발효청 등 이색적인 상품들로 바이어와 참관객의 시선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특별기획 전시로는 세계 식품산업의 주요 내용과 전망에 대해 알 수 있는 ‘세계 10대 식품 트렌드’와 역대 발효식품엑스포 ‘우수상품 수상제품 특별전’, 송화백일주 조영귀 명인을 비롯해 고추장, 홍삼, 비빔밥, 전통주 등 전북의 식품명인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전라북도 식품명인대전’을 진행한다.

또한 식품 소비 트렌드 변화 전략을 주제로 2019 국제컨퍼런스와 제14회 전북음식문화대전, 제2회 식생활네트워크박람회, 2019 식품산업 채용박람회와 2019 창업컨설팅 행사를 동시 개최하며 장담그기, 치즈 만들기 등 풍성한 체험 행사가 기획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