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달걀 산란일자 표시 시행 한 달 맞아 실태 조사 실시
식약처, 달걀 산란일자 표시 시행 한 달 맞아 실태 조사 실시
  • 박현군 기자
  • 승인 2019.10.01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형 마트 산라일자 표시율 99%로 확인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산란일자 표시제 시행(’19.8.23) 한 달을 맞아 지난 9월 17일부터 19일까지 중·소형마트에서 유통되고 있는 달걀의 산란일자 표시 실태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산란일자 표시율이 99%로 확인됐다.

이번 조사는 표시제가 본격 시행되기 이전에 표시제가 정착된 대형마트를 제외한 식자재마트·동네슈퍼 등 전국에 있는 927개 중·소형 마트에서 판매되는 달걀을 중심으로 실시했다.

또한 표시 상태 등도 함께 조사한 결과 겉 포장에 산란일자를 표시하거나 투명포장을 사용하는 등 산란일자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영업자가 자율적으로 개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는 “적정하게 보관·유통된 달걀은 산란일자가 며칠 지났다 하더라도 품질과 안전에 문제가 없다”며 “유통 달걀의 보관온도 등의 관리를 강화해 소비자가 신선한 달걀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