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마로푸드서비스 1973억원에 매각
해마로푸드서비스 1973억원에 매각
  • 박선정 기자
  • 승인 2019.11.06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사모펀드 케이엘앤파트너스에 양도양수 양해각서 체결
정현식 최대주주 보유지분 5% 남겨, 회장직은 그대로 유지
2004년 해마로푸드서비스를 설립한 창업주 정현식 회장은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인 케이엘앤파트너스 주식회사에 해마로푸드서비스의 보유지분 대부분을 넘기고 소액주주로 남게 된다. 회장직은 그대로 유지한다. 사진=해마로푸드서비스 제공
2004년 해마로푸드서비스를 설립한 창업주 정현식 회장은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인 케이엘앤파트너스 주식회사에 해마로푸드서비스의 보유지분 대부분을 넘기고 소액주주로 남게 된다. 회장직은 그대로 유지한다. 사진=해마로푸드서비스 제공

햄버거·치킨전문점 맘스터치를 운영하는 해마로푸드서비스(정현식 회장)가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인 케이엘앤파트너스에 약 1973억원에 양도양수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해마로푸드서비스는 대주주인 정현식 회장의 보유지분 5478만2134주(지분율 57.85%) 중 약 5%를 제외한 나머지를 주당 3500원에 계약했다. 총 양도 주식수는 보통주 외에 158만3949주의 전환사채(CB)를 포함 5636만6083주이며, 8주간의 실사를 거쳐 오는 12월 말에 최종 계약을 체결하게 된다.

최종 계약이 이루어지게 되면 정 회장은 소액주주로 남게 되며, 해마로푸드서비스의 경영권은 케이엘앤파트너스에게 넘어가게 된다. 정 회장은 보유 지분을 직간접적으로 보유하게 되며, 회장직은 그대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2004년 해마로푸드서비스를 설립한 창업주다. 해마로푸드서비스가 운영하는 맘스터치는 현재 가맹점 수 1,226개를 돌파하며 국내 대표 버거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현재 베트남을 비롯해 대만, 미국,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동남아를 중심으로 한 해외 사업도 활발히 추진 중에 있다.

매각 배경에 대해 정 회장은 “지금의 성공을 넘어 앞으로 글로벌 프랜차이즈 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과감한 변화와 혁신이 필요했다”며 “기업을 자식에게 대물림하기보다, 글로벌한 역량과 능력 있는 전문 경영인을 통해 회사를 운영하는 것이 해마로푸드서비스의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매각 성사 시 정 회장은 지분 양도 금액으로 프랜차이즈 산업 발전을 위한 엑셀러레이터를 구축, 가능성 있는 신생 기업들에 적극적으로 투자할 것이라며 향후 계획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