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과일리큐르, 해외서 인기 지속
하이트진로 과일리큐르, 해외서 인기 지속
  • 이경민 기자
  • 승인 2019.11.11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년간 연평균 105% 증가… 과일 소주 비중 확대
하이트진로에서 수출하는 과일리큐르 4종의 판매 비중이 2016년 2.7%에서 17.6%로 늘어났다. 사진=하이트진로 제공
하이트진로에서 수출하는 과일리큐르 4종의 판매 비중이 2016년 2.7%에서 17.6%로 늘어났다. 사진=하이트진로 제공

하이트진로가 해외 수출 중인 과일리큐르 4종의 인기가 이어지고 있다.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가 전세계 50여개국에 수출 중인 자몽에이슬, 청포도에이슬, 자두에이슬, 딸기에이슬 등 과일리큐르 4종의 판매가 2016년부터 4년간 매년 약 105%씩 성장했다고 11일 밝혔다. 전체 소주 수출량 가운데 과일리큐르가 차지하는 비중 역시 2016년 2.7%에서 2019년 17.6%로 늘어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소주 세계화를 위해 국내에서 검증된 과일리큐르 제품을 수출전략상품으로 삼고 참이슬과 함께 영업활동에 매진해왔다. 특히 2018년에는 수출전용상품으로 자두에이슬을, 2019년에는 딸기에이슬을 출시해 제품군을 확대했다. 이 중 자두에이슬은 국내 소비자들의 요청으로 국내에 역출시해 판매 중이다.

과일리큐르의 인기는 동남아, 중화권, 미주 지역에서 두드러진다. 동남아시아 지역이 올해 누적 약 26만 상자(상자당 10L)로 판매량이 가장 많다. 중화권과 미주 지역도 과일 리큐르의 판매 비중이 점차 높아지는 추세다. 중화권 내 과일리큐르의 비중은 2016년 6.4%에서 현재 33.4%로 증가했으며 미주 지역은 2016년 6.7%에서 현재 21.7%로 늘었다.

과일리큐르 인기 순위도 변동하고 있다. 해외에서 가장 인기있는 맛은 청포도에이슬이다. 2016년 처음 출시한 자몽에이슬이 1위였으나 2017년 청포도에이슬 출시 이후 청포도에이슬이 과일리큐르 수출량의 40% 이상을 차지하며 1위 자리를 유지해오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새로운 것에 거부감이 없는 젊은 층을 타겟으로 고도주보다는 가볍게 즐길 수 있는 과일리큐르를 선호하는 젊은 소비자들을 타깃으로 판매해 좋은 반응을 보고 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과일리큐르의 적정한 도수와 조화롭고 달콤한 맛 덕분에 해외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점차 높아지고 있으며 새로운 주류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며 “과일리큐르 판매 활성화를 위해 국가별 차별화된 프로모션 및 영업활동을 진행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