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당 경영주위한 한식정책 플랫폼 구축 필요
한식당 경영주위한 한식정책 플랫폼 구축 필요
  • 육주희 기자
  • 승인 2019.12.09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한식진흥원, aT센터서 ‘2019 한식산업 포럼’ 개최
100년 이상 장수식당 육성위한 경영승계 활성화 지원사업 절실
지난 9일 한식산업 지속 성장을 위한 ‘2019 한식산업 정책 포럼’이 aT센터에서 개최됐다. 사진=육주희 기자 jhyuk
지난 9일 한식산업 지속 성장을 위한 ‘2019 한식산업 정책 포럼’이 aT센터에서 개최됐다. 사진은 이규민 경희대학교 외식경영학과 교수가 ‘푸드테크 발전 및 사회문화적 변화에 따른 한식당 경영환경 분석’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육주희 기자 jhyuk

한식산업 지속 성장을 위한 ‘2019 한식산업 정책 포럼’이 지난 9일 aT센터에서 개최됐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한식진흥원이 주관한 이날 포럼에서 선재마율 한식진흥원 이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산업적 측면에서 한식은 먹거리와 관련된 산업의 근간을 이루고, 한식산업의 진흥은 민간소비 진작과 내수경제 활성화에 매우 중요하다”며 “한식산업 지속성장과 한식의 진흥을 위해 생산적인 토론을 하는 뜻깊은 자리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약 100여명이 참석한 이번 포럼에서는 ▲한식산업 환경변화와 성장전략(이형주 (사)한국외식경영학회 연구원) ▲한식진흥법 제정에 따른 산업 변화와 정책적 대응방안(서효동 한국산업개발연구원 본부장) ▲푸드테크 발전 및 사회문화적 변화에 따른 한식당 경영환경 분석(이규민 경희대학교 외식경영학과 교수) ▲장수식당의 경영 성공요인 및 사례분석 연구(정지현 한국외식산업연구원 선임연구원) 발표와 한식산업 지속 성장을 위한 정책 토론회가 있었다. 

이날 서효동 한국산업개발연구원 본부장은 ‘한식진흥법 제적에 따른 산업 변화와 정책적 대응방안’ 발표를 통해 지난 2019년 8월 27일 한식진흥법이 제정돼 한식 및 관련 산업의 진흥을 위한 법적 근거가 마련되었으나, 외식산업진흥법과 법률상 중복여부 및 충돌현상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한식진흥원의 역할로는 장기적 전략을 갖고 ▲한식정책 제도·수립 지원 ▲인프라 조성 ▲공공사업 기획 관리 집행 ▲인력양성 ▲대외협력 등 수행을 요구했다. 또한 향후 대응방안으로는 공공성을 지향하는 한식산업조사연구, 한식산업 경쟁력 강화 및 한식문화 확산, 한식교육프로그램 운영안 수립 등을 통해 한식 영토 확산의 선구자 역할 및 성과 확산이 중요한 과제라고 밝혔다. 

이규민 경희대학교 외식경영학과 교수는 ‘푸드테크 발전 및 사회문화적 변화에 따른 한식당 경영환경 분석’을 통해 “배달서비스 산업, 식품 기술분야, 외식운영 시스템 구축, 식자재 유통, 외식업 전반 교육 및 연구분야에 대한 전문가 CVR 평가에서 로봇셰프, 공유주방, 제로페이 등 푸드테크의 외식산업 도입에 대해서는 필요성에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한식당의 푸드테프 도입에 대해서는 소상공인 음식점에 푸드테크 도입은 주방운영의 단순화 및 조리의 편리함을 추구하는 정도의 푸드테크가 필요하며, 대부분 60대 이상의 경영주가 운영하는 소형 한식당에서 무인주문기와 간편결제방식 적용이 가능한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데이터 구축을 통한 품질개선 및 인력 서비스 플랫폼 개발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책적으로는 한식정책의 대상을 한식이라는 컨텐츠로 한정하지 말고 산업적으로 접근해 한식정책의 대상 범위를 확장할 필요가 있으며, IT 미숙 계층과 기술에 대한 정보 부족으로 푸드테크 활용 사례가 적은 한식당 운영자들이 푸드테르를 활용할 수 있도록 정보와 프로그램을 개발해 제공할 필요가 있으며, 한식당 운영과 관련한 생산성 향상, 서비스 제고를 위한 소비자 정보를 구축한 빅데이터를 영세한 한식당 경영주들이 활용할 수 있는 한식정책 플랫폼 구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정지현 한국외식산업연구원 선임연구원이 발표한 ‘장수식당의 경영 성공요인 및 사례분석 연구’에서는 우리나라 외식업소가 일본이나 유럽처럼 100년 이상 계승 발전하기 위해서는 중소기업 경영승계 원활화법, 사업승계지원센터 운영 등 경영승계 활성화를 위한 지원사업이 절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