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성사이다, 35년 만에 초록에서 무색 페트병으로 변신
칠성사이다, 35년 만에 초록에서 무색 페트병으로 변신
  • 박현군 기자
  • 승인 2019.12.23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부터 500㎖ 제품출시 이후 300㎖, 1.25L, 1.5L, 1.8L 등 순차적 출시 예정
칠성사이다 페트병 색이 출시 35년 만에 기존 초록색에서 재활용이 쉬운 무색 페트병으로 바뀐다 사진=롯데칠성음료 제공
칠성사이다 페트병 색이 출시 35년 만에 기존 초록색에서 재활용이 쉬운 무색 페트병으로 바뀐다 사진=롯데칠성음료 제공

국내 대표 탄산음료 칠성사이다 페트병 전 제품이 기존 초록색에서 재활용이 쉬운 무색 페트병으로 탈바꿈한다.

칠성사이다 페트병 색이 바뀐 것은 지난 1984년 1.5L 제품릏 출시한 이후 35년 만에 처음이다. 롯데칠성음료는 이달부터 500㎖ 제품을 무색 페트병으로 먼저 선보이고 300㎖ 및 1.25L, 1.5L, 1.8L 등 전 제품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롯데칠성음료는 지난해부터 맑고 깨끗한 자연을 지키기 위한 친환경 정책에 발맞추고 대표 음료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칠성사이다의 무색 페트병 전환을 추진했다. 약 1년에 걸친 제품 실험 및 유통 테스트를 통해 맛과 향, 탄산 강도, 음료 색 등 품질 안정성에 대한 검증을 마무리했다.

기존 초록색 라벨 이미지는 그대로 살리되 뚜껑은 기존 흰색에서 초록색으로 변경해 상징색을 유지하고 맑고 깨끗한 제품 속성을 강조했다. 라벨 하단에는 브랜드 이름과 상징인 별을 양각으로 새겨 넣어 칠성사이다만의 짜릿한 청량감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제품 본연의 맛과 향은 물론 브랜드 정체성까지 오롯이 담아내면서도 환경까지 생각한 필(必)환경 가치를 담은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친환경 정책에 발맞춰 재활용성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패키지 연구에 앞장서고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페트병 회수 캠페인 등을 추진하며 자원순환 활성화에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