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설 명절 대비 가축전염병 방역태세 강화
농식품부, 설 명절 대비 가축전염병 방역태세 강화
  • 박현군 기자
  • 승인 2020.01.22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과 차량 이동 증가 대비 일제소독·특별점검·대국민 홍보 추진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가 설 명절을 맞아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구제역 발생 예방을 위해 전국 일제소독, 특별 현장점검, 대국민 홍보 등 방역 강화대책을 추진한다.

특히 파주·연천·철원·화천에서 야생멧돼지 ASF가 지속 확인되고 동유럽(폴란드, 슬로바키아 등)과 대만 등에서 AI가 계속 발생하고 있으며 강화에서 구제역 NSP 항체가 잇따라 검출되고 있어 방역태세를 철저히 유지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설 연휴 전·후인 오는 23일과 28일은 ‘전국 일제 소독의 날’로 정하고 전국 축산농가와 축산시설을 대상으로 소독을 추진한다. 소독 대상은 전국 축산농가(19만5000호), 도축장·사료공장 등 축산시설(8만7000개 소), 축산 관련 차량(6만1000대), 방역취약대상(3400개 소)이다. 산농가와 축산시설은 자체 내외부 청소·소독하고 축산차량은 인근이나 소속 업체에서 실시한다.

방역취약대상은 지자체, 농협, 군부대 등 소독실시기관별로 역할을 분담해 소독한다. 전국 일제소독의 날인 오는 23일 전에도 접경 지역과 철새도래지 등 위험지역과 소규모농가, 밀집사육지역 등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매일 집중소독을 시행한다.

또한 오는 23일까지 가금농가에 생석회를 지원해 농장 차단 방역을 강화한다. 각 지자체에서 농협과 협력해 방역용 생석회 약 6000포를 ①오리농가 ②밀집사육단지 순으로 공급한다. 양돈농가는 현행 ‘주 단위 공급체계’를 유지해 지자체에서(1월 10일 기준 16만 포 보유) 농가별 생석회 부족분을 주 단위로 공급한다.

농식품부 중앙점검반(30개 반)은 14일부터 22일까지 과거 AI·구제역 등 가축전염병 발생이 많았던 30개 지자체(시·군)와 축산농가, 철새도래지, 밀집단지 등 취약지역을 집중 점검한다.

이번 현장 특별점검은 설 연휴 전 사전 점검을 통해 미비점을 보완하고 경각심을 제고하기 위한 대책이다. 각 지자체의 방역 대책을 점검하고 미흡한 사항은 즉시 보완해 사각지대를 없애며 가축전염병 예방법 등 법령 위반사항은 엄격한 행정처분을 조치할 계획이다.

귀성객과 해외여행객, 축산관계자를 대상으로 설 명절 대비 대국민 방역 홍보도 대폭 강화한다. 귀성객들에게 축산농장, 철새도래지, 야생멧돼지 ASF 발생지점 일대 방문 자제와 복귀 후 소독, 멧돼지 폐사체 발견 시 신고 등 방역 유의사항을 홍보한다.

국제공항만에서는 주요 공항만 12개소에서 해외여행객들을 대상으로 가축전염병 발생 국가 정보를 제공하고 입국 시 불법 휴대축산물을 반입하지 않도록 기내방송, 수화물표 등으로 홍보한다.

축산농가를 대상으로는 외부 방문자·차량에 대한 차단 방역 철저, 외국인 근로자 교육 강화, 축사 내·외부 소독 등을 홍보 리후렛(20만 부), SNS(생산자단체, 농협 등)로 홍보한다.

농식품부는 현재 ASF·AI·구제역 모두 엄중한 방역상황임을 설명하며 “축산관계자들이 귀성길과 해외여행 시 방역 조치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설 명절 대비 방역태세를 견고히 유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