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업계, 코로나19 이후 고객 60% 대폭 감소
외식업계, 코로나19 이후 고객 60% 대폭 감소
  • 이동은 기자
  • 승인 2020.03.06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식업중앙회 외식산업연구원·농식품부, 외식업계 영향 모니터링 조사(4차) 결과 발표

 

코로나19 국내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외식업체의 95.2%가 고객이 감소했으며, 고객 감소율은 59.2%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한국외식업중앙회(회장 제갈창균) 한국외식산업연구원(K-firi)은 6일 농림축산식품부와 공동으로 진행 중인 ‘외식업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영향 모니터링 조사’의 4차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사)한국외식업중앙회 회원업소 600곳을 대상으로 지난달 25일부터 28일까지 나흘간 방문 및 전화 면접 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조사 결과 조사에 참여한 외식업체 95.2%가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발생(‘20.1.20) 이후 고객이 감소했다고 응답했으며, 전체 업체의 누적 고객 감소율은 59.2%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평균 고객 감소율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상권이 66.8%로 가장 높았고 이어 강원도(65.9%), 충청권(65.2%) 순이었다.

업종별로는 한식이 64.1%로 가장 높았고 일식·서양식과 치킨전문점이 각각 55.2%로 뒤를 이었다.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은 “결과적으로 31번 환자(2.18 확진 판정) 이후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속도로 늘면서 전국적으로 불안감이 심화됐고, 외부활동을 자제하는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외식소비심리 또한 급격히 위축되는 양상”이라고 설명했다.

자료=한국외식산업연구원 제공
자료=한국외식산업연구원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