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꼬북칩’, 글로벌 인기 몰이
오리온 ‘꼬북칩’, 글로벌 인기 몰이
  • 정태권 기자
  • 승인 2020.05.06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을 비롯해 미국, 캐나다, 뉴질랜드, 싱가포르 등 14개국 판매
미국 코스트코에 마련된 오리온 꼬북칩 매대에 소비자가 상품을 꼼꼼히 살펴보고 있다. 사진=오리온 제공
미국 코스트코의 오리온 꼬북칩 매대에서 소비자가 상품을 꼼꼼히 살펴보고 있다. 사진=오리온 제공

오리온 꼬북칩이 해외에서도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꼬북칩의 1분기 글로벌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0%이상 성장하며 누적판매량 1억9000만 봉을 돌파했다.

중국에서는 2018년 5월 현지명 ‘랑리거랑(浪里个浪)’으로 출시된 이후 8000만 봉 이상 판매됐다. 특히 중국인들의 입맛에 맞춰 개발한 ‘마라새우맛’이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다.

꼬북칩은 미국, 캐나다 등 총 12개국에 수출돼 100억 원의 누적매출액을 달성했다. 대만의 경우 코스트코, 세븐일레븐, PX마트 등에 입점해 누적판매량 600만 봉을 돌파했다.

2018년 수출을 시작한 스낵 본고장 미국에서도 독특한 식감으로 현지인들에게 호평받았다. 샌프란시스코, 로스엔젤레스, 뉴욕 등으로 판매처를 확장해나가며 입지를 넓히고 있다. 해외 수출 호조로 꼬북칩 국내 생산라인은 풀가동 되고 있다.

이 같은 성과는 오리온의 8년여에 걸친 연구개발과 100억 원에 달하는 과감한 투자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장수제품과 맛 확장이 주도하는 국내 제과시장에 혁신제품으로 승부수를 던지며 독보적인 식감의 네 겹 스낵을 탄생시킨 것이 주효했다. 지난해 2월에는 꼬북칩의 제조 설비인 ‘스낵용 펠릿 시트 가공장치’에 대한 특허 등록을 완료하기도 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 소비자들 사이에서 독보적 ‘식감’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며 꼬북칩에 대한 관심과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며 “글로벌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는 새로운 맛을 지속 개발하고 수출 국가를 확대해 그룹 성장의 견인차로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