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수출기업 10개사, 러시아 코로나 극복 위해 ‘통큰 기부’
aT·수출기업 10개사, 러시아 코로나 극복 위해 ‘통큰 기부’
  • 정태권 기자
  • 승인 2020.06.12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 의료기관에 K-FOOD 등 5만개 물품 전달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지난 11일 러시아 르이바코프병원에서 K-FOOD 기부행사를 갖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제공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지난 11일 러시아 르이바코프병원에서 K-FOOD 기부행사를 갖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제공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지난 11일 신북방 식품수출기업 10개사와 함께 러시아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응원하는 기부행사를 가졌다.

러시아는 전 세계에서 세 번째로 확진자가 많은 국가로 의료진들이 방역에 격무와 물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코로나 전담의료기관 르이바코프병원과 트이시치코엔느이병원을 찾아 마스크, 손세정제 등 위생용품과 음료, 라면, 즉석밥, 제과 등 한국식품 약 5만 개를 기부했다.

이번 행사는 aT의 K-FOOD를 활용한 공동기부 제안에 현지에 진출한 수출기업들이 흔쾌히 참여해 주었다. 이번 기부에는 롯데칠성음료㈜, ㈜오리온, CJ㈜, 대상㈜, ㈜팔도, ㈜오뚜기, ㈜농심, 3C통상, 업카이트, KR트레이딩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식품 수출기업들과 경상북도가 함께했다. 

기부물품이 5만 여개에 이른 ‘통큰 기부’는 의료기관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뿐 아니라 K-FOOD에 대한 우호적인 현지 여론 형성으로 수출 확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르이바코프 병원장 니꼴라에브나 씨는 “코로나가 장기화되면서 현지 전담병원들이 제때 급여를 지급하지 못하는 등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던 차에 기부가 이루어져 큰 도움이 되었다”며 한국과 식품기업들에 감사의 뜻을 밝혔다. 

aT 신현곤 식품수출이사는 “이번 공동기부와 같이 현지와 상생하는 노력이 장기적으로는 우리 K-FOOD의 가치를 높일 수 있다”며 “향후에도 식품수출기업과 함께 세계 각지에서 공익마케팅을 전개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