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워홈, 전 급식업장 ‘자동화재예방시스템’ 도입
아워홈, 전 급식업장 ‘자동화재예방시스템’ 도입
  • 정태권 기자
  • 승인 2020.06.16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식업장 근로자 안전과 근무환경 개선 기대
아워홈은 지난 2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사옥에서 ‘자동화재예방시스템’ 도입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진행했다. 사진은 정연규 ㈜그립 대표이사(오른쪽)와 양정익 아워홈 CookingMeal사업부장이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아워홈 제공
아워홈은 지난 2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사옥에서 ‘자동화재예방시스템’ 도입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진행했다. 사진은 정연규 ㈜그립 대표이사(오른쪽)와 양정익 아워홈 CookingMeal사업부장이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아워홈 제공

아워홈(대표 유덕상)은 IoT 기업 ㈜그립과 ‘화재예방 시스템 공급 및 설치’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전국 급식업장에 ‘자동화재예방시스템’을 도입한다.

정연규 ㈜그립 대표이사와 양정익 아워홈 CookingMeal 사업부장은 지난 2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아워홈 사옥에서 양사 임직원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식을 진행했다.

이번 협약은 아워홈이 2013년부터 추진해온 ‘급식업장 환경 개선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급식업장 주요 위험요인인 화재로부터 사업장 근로자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이번 시스템을 도입했다.

자동화재예방시스템은 관리 책임자가 컨트롤러에 기준 온도를 설정하면 가스기기 상단에 설치된 적외선 온도감지센서가 과열상황을 감지해 경고음을 통해 근무자에게 위험상황을 알리고 동시에 가스배관을 자동으로 차단해 화재 발생을 원천 차단하는 시스템이다. 자동화재예방시스템은 튀김 및 볶음솥 등 대형 조리 설비에 우선 설치되며 점차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아워홈은 본격적인 자동화재예방시스템 도입에 앞서 전국 5개 급식업장을 대상으로 약 7개월 간 테스트를 거쳤다. 테스트 결과를 바탕으로 설치 희망 점포 및 대형 조리 설비 활용도가 높은 사업장에 우선 설치해 화재 위험요소를 차단한다.

또한 연내 IoT 기능을 추가 도입해 각 사업장 별 책임자가 스마트폰으로 원격 제어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지속적으로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그립과는 화재예방시스템 외에도 주방 내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온·습도 관리 등 환경개선과 에너지 절감 분야에서 공동 연구를 이어가기로 협의했다.

앞서 아워홈은 2013년부터 급식업장 환경 개선을 위해 작업동선 효율화, 식기반납 컨베이어 개선, 자동잔반처리 및 자동화 배식 시스템 구축 등 프로젝트를 진행해왔으며, 향후 자동배식 단계적 확대, 전처리 제로화, 세정시스템 고도화 등을 통해 미래형 선진급식업장으로 발돋움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