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파리바게뜨, ‘상생경영’ 빛봤다… 착한 프랜차이즈 선정
SPC그룹 파리바게뜨, ‘상생경영’ 빛봤다… 착한 프랜차이즈 선정
  • 정태권 기자
  • 승인 2020.06.19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해서 가맹점과 상생하는 다양한 방안 마련할 것”
파리바게뜨 가맹본부 임직원들이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하기 위해 가맹점을 방문해 매장 내부는 물론 간판, 유리창, 외벽 등의 청소를 하고 있다.사진=SPC그룹 제공
파리바게뜨 가맹본부 임직원들이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하기 위해 가맹점을 방문해 매장 내부는 물론 간판, 유리창, 외벽 등의 청소를 하고 있다.사진=SPC그룹 제공

SPC그룹(회장 허영인)의 계열사 ㈜파리크라상이 운영하는 파리바게뜨는 코로나19로 인한 가맹점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기 위해 시행한 상생 활동을 인정받아 한국공정거래조정원으로부터 ‘착한 프랜차이즈’ 인증을 받았다.

파리바게뜨는 지난 4월부터 모든 가맹점에 제품 제조에 사용되는 ‘고올레산 해바라기유(16.5kg)’를 매월 2통씩 1년간 지원하기로 했다. 금액으로는 약 44억 원 규모다.

또한 파리바게뜨는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에 따른 방역으로 임시 휴점한 매장의 폐기 제품 비용을 전액 지원하고 일손이 부족한 현장에는 가맹본부 인력을 지원해왔다. 이밖에도 영업 활성화를 위해 가맹본부에서 전국의 가맹점을 순차적으로 방문해 매장 내부는 물론 간판, 유리창, 외벽 등의 청소를 지원하기도 했다.

파리바게뜨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다양한 마케팅 정책도 시행하고 있다. 비대면 소비가 늘어남에 따라 가맹점의 딜리버리 매출 증대를 위해 매장별 제품 생산 시간과 재고를 해피오더앱을 통해 고객에게 실시간으로 알려주고 주문까지 가능하게 한 ‘갓 구운 빵’서비스도 신설했다.

이같은 노력으로 딜리버리 서비스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배 이상 늘었다. 프리미엄 식빵인 ‘상미종 생(生)식빵’과 HMR(가정간편식) 제품도 꾸준히 선보이며 가맹점 매출 끌어올리기에 힘을 보태고 있다.

파리바게뜨 일산평화점을 운영하는 김동억 대표는 “가맹본부 직원들이 직접 나서 매장 환경 개선을 돕고, 어려운 상황을 해결해주기 위해 적극적으로 상담도 해주니 극복할 수 있다는 희망이 생겼다”고 말했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파리바게뜨는 프랜차이즈업계 선도 기업으로서 가맹점과의 동반성장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앞으로도 소비침체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맹점과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파리바게뜨는 전국 3400여 가맹점을 대상으로 △제품 판매 활성화를 위한 판촉 및 광고비 지원 △가맹점주의 고등학생∙대학생 자녀, 아르바이트 대학생 장학금 지원 △대학원 최고경영자과정 지원, 근속가맹점 포상, 건강검진비 지원 등 연간 1900억 원 규모의 지원을 통해 상생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한편 착한 프랜차이즈 인증이란 공정위와 공정거래조정원이 지난 4월 6일부터 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 및 상생 문화 확산을 위해 일정 기준 이상 가맹점을 지원하는 가맹본부들에 ‘착한 프랜차이즈 인증’ 확인서를 발급하는 제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