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OOD, 모바일마케팅으로 中 2030 공략
K-FOOD, 모바일마케팅으로 中 2030 공략
  • 정태권 기자
  • 승인 2020.07.28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웹툰.홈트레이닝 앱.브이로그 통해 일상 속 한국 농식품 홍보
청뚜지역에서는 대학생을 대상으로 슝마오스빈 앱을 활용한 K-FOOD 브이로그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제공
청뚜지역에서는 대학생을 대상으로 슝마오스빈 앱을 활용한 K-FOOD 브이로그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제공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코로나 사태 장기화에 따라 해외 소비자 대상 K-FOOD 홍보를 모바일플랫폼을 활용한 다양한 방식으로 전개하고 있다.  

특히 모바일 활용도가 높은 중국의 2030세대를 공략하기 위해 웹툰, 홈트레이닝 앱, 브이로그와 연계한 홍보가 현지에서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웨이보에서 팔로워 130만 명을 보유한 인플루언서 ‘NTC장장(酱酱)’을 통해 제작한 한국산 우유, 샤인머스켓 등이 등장하는 웹툰은 현재까지 137만 뷰를 기록 중이다.  

또한 지난 13일과 17일에 중국 대표 홈트레이닝 어플리케이션 Keep을 통해 피트니스 전문 인플루언서 핏포라이프(Fit4life)와 리원펑(李云凤)이 ‘더운 여름철 홍삼음료로 이겨내기’, ‘다이어트 K-Food 식단’을 주제로 홍삼음료, 고추장, 유자차 등을 홍보한 결과 현재까지 6만3천뷰를 기록하고 있다.

청뚜지역에서는 대학생을 대상으로 슝마오스빈 앱을 활용한 K-FOOD 브이로그 이벤트를 1개월간 진행하여 약 1만명의 영상작품이 공유되었다.

브이로그의 특성상 라면, 음료수, 막걸리, 김치 등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품목이 많이 등장하여 중국 내륙지역 소비자들에게 한국 식품의 인지도를 한껏 높이는 계기가 되었다.  

한편, 코로나19의 위기 속에서도 6월 말 기준 對중화권 농수산식품 수출액은 5억2천만 달러이며, 특히 인삼이 면역력 강화식품으로 인기를 끌며 전년 동기대비 23.9%가 상승하는 등 수출 신장을 이끌고 있다.      

aT 신현곤 식품수출이사는 “코로나 사태로 활성화된 비대면마케팅이 특히 해외의 젊은 소비자를 대상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며 “뉴노멀 시대에 발맞춰 다양한 플랫폼을 활용한 마케팅으로 한국 농식품의 수출 확대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중국 모바일 플랫폼과 연계한 웹툰 K-Food 마케팅.
중국 모바일 플랫폼과 연계한 웹툰 K-Food 마케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