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그룹, ‘삼양 이노베이션 R&D페어 2020’ 성료
삼양그룹, ‘삼양 이노베이션 R&D페어 2020’ 성료
  • 정태권 기자
  • 승인 2020.11.16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성과 전시·공유 행사… R&D 의욕 고취 위해 매년 개최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왼쪽)이 11일 성남 판교 소재 삼양디스커버리센터에서 열린 SIRF 2020에서 식품바이오연구소의 연구 성과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삼양그룹 제공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왼쪽)이 11일 성남 판교 소재 삼양디스커버리센터에서 열린 SIRF 2020에서 식품바이오연구소의 연구 성과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삼양그룹 제공

삼양그룹(김윤 회장)이 지난 11일 판교 삼양디스커버리센터에서 ‘삼양 이노베이션 R&D페어(이하 SIRF) 2020’을 개최했다.

SIRF는 한 해 동안 삼양그룹 연구원들이 축적한 R&D 성과를 전시, 공유하는 행사다. 삼양그룹은 2012년부터 매년 행사를 열어 연구개발 의욕을 높이고 지식 공유의 장으로 활용하고 있다.

올해 SIRF는 코로나19 방역 지침 준수를 위해 참석 인원을 최소화하고 각 연구소별 우수 성과와 전략 과제 중심으로 12개 과제만 전시하는 등 행사를 간소화했다.

연구원들은 온라인으로 행사에 참여해 댓글을 통해 소통하며 지식을 공유했다. 행사는 간소화됐지만 우수 과제 선정, 발표 등은 예년과 다름없이 진행됐다.

삼양그룹은 이번 SIRF 2020에서 우수 R&D 사례 3건을 시상하고 연구 성과를 공유했다. 최우수상은 화학연구소의 ‘스마트폰 소재 개발’ 과제가 수상했다. 우수상은 식품바이오연구소의 ‘버터풍미 강화 가공유지 개발’, 융합소재연구소의 ‘중대형 터치패널용 오버코트 개발’이 공동 선정됐다.

이날 김윤 회장은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 “코로나19로 불확실성이 심화되고 변화가 가속화되면서 위기 극복과 미래 성장이라는 두 가지 과제가 동시에 주어졌다”며 △스페셜티 기술 고도화 △오픈이노베이션과 융·복합 확대 △R&D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등의 세 가지 연구 목표에 대해 집중해 줄 것을 연구원들에게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