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국제 표준’ 논란 종결
‘김치 국제 표준’ 논란 종결
  • 이동은 기자
  • 승인 2020.12.04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SO, “이번 국제 표준 제정 김치 적용 안 돼”… BBC, “中기사 오보”
농식품부, “파오차이는 쓰촨의 염장 채소… 김치와 관련 없다”
국제표준화기구(ISO)는 ‘중국산 김치가 국제 표준이 됐다’는 중국 언론의 보도를 오보라고 지적했다. 사진 왼쪽이 기사에 나오는 중국의 김치 파오차이다. 오른쪽은 발효를 위해 장독 안에 담겨져 있는 한국 포기김치.사진=식품외식경제 DB
국제표준화기구(ISO)는 ‘중국산 김치가 국제 표준이 됐다’는 중국 언론의 보도를 오보라고 지적했다. 사진 왼쪽이 기사에 나오는 중국의 김치 파오차이다. 오른쪽은 발효를 위해 장독 안에 담겨져 있는 한국 포기김치.사진=식품외식경제 DB

국제표준화기구(ISO)가 지난 1일 ‘중국산 김치가 국제 표준이 됐다’는 중국 언론의 보도를 오보라고 부인하면서 김치 국제 표준 논란이 종결됐다.

앞서 중국 매체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자국의 김치 제조법을 ISO 표준에 맞춰 제정했다고 보도했다. 또 ISO 인가 획득으로 김치 종주국인 한국이 굴욕을 당했고 한국 언론 매체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전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와 관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같은 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ISO 24220으로 제정되는 내용은 파오차이에 관한 사항으로 이는 쓰촨의 염장 채소”라며 “중국의 파오차이에 관한 국제 표준 제정과 우리 김치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반박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우리 김치(Kimchi)에 관한 식품 규격은 지난 2001년 국제연합(UN) 국제식량농업기구(FAO) 산하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에서 회원국들이 이미 국제 표준으로 정한 바 있다.

영국 공영 BBC방송 역시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중국 언론의 김치 국제 표준 관련 기사에 대해 오보(false report)라고 표현하며 한국 김치와 중국 김치는 다르다고 설명했다.

BBC는 “중국이 한국 전통 음식인 김치의 제조법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는 오보에 한국이 퇴짜를 놨다”며 “중국 김치는 파오차이라는 이름으로 공급되고 있다. ISO가 이번 식품 규격은 김치에 적용되지 않는다고 밝혔음에도 중국 언론은 이와 다르게 보도했다”고 비판했다.

실제 우리나라 김치와 중국의 파오차이는 만드는 방법부터 전혀 다른 식품이다. 파오차이는 김치처럼 양념에 버무리지 않고 소금에 절인 채소를 바로 발효시키거나 끓인 뒤 발효시킨다.

이하연 대한민국김치협회 회장은 “중국의 주장은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며 “파오차이와 김치는 담그는 프로세스 자체가 다르다. 김치는 젖산 발효, 파오차이는 초산 발효다. 김치는 배추를 절인 뒤에 마늘, 파, 생강, 고춧가루, 젓갈 등 5대 양념을 버무려 발효시킨다. 이는 우리나라만의 매우 독창적인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치는 이미 지난 2001년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에서 국제 표준으로 인정돼 국제적인 언어가 됐다”며 “중국은 김치와 파오차이를 구분하지 않고 모두 파오차이로 부를 뿐 두 음식은 완전히 다르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