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수도권 500여 점포서 드라이브 스루 서비스 시작
CU, 수도권 500여 점포서 드라이브 스루 서비스 시작
  • 박현군 기자
  • 승인 2020.12.10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상반기까지 전국 3000개 매장 확대···점주 시설투자비용 0원
CU가 10일부터 수도권지역을 시작으로 드라이브스루 서비스를 시행한다.(사진= BGF리테일 제공)
CU가 10일부터 수도권지역을 시작으로 드라이브스루 서비스를 시행한다.(사진= BGF리테일 제공)

CU가 ‘CU 드라이브 스루 서비스’를 10일부터 수도권 점포에서 우선 선보인다.

CU 드라이브 스루 서비스는 오윈 앱을 통해 특정 점포를 지정해 원하는 상품들을 골라 주문·결제한 후 차를 타고 점포에 방문하면 근무자가 정차된 차량으로 구매한 물건을 전달해주는 형태다.

오윈앱은 결제완료 후 고객에게 지정한 점포까지 네비게이션 길 안내를 제공하며 지정 점포 에는 실시간 교통상황이 반영된 고객의 도착예정 시간이 전달된다.

만약 예정시간보다 일찍 도착하게 되면 점원 호출 기능을 활용해 점원을 부를 수도 있다.

이 서비스는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전 7시부터 저녁 10시까지, 토요일과 일요일은 오전 9시부터 밤 10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최소 주문 금액은 5000원이며 별도의 수수료는 없다.

해당 서비스가 적용되는 점포는 시내 도로교통에 지장을 주지 않으면서 근무자가 물건을 안전하게 전달할 수 있도록 주·정차 공간이 확보된 곳을 중심으로 선정됐다.

CU는 이달 서울 및 수도권 500여 점포에서 서비스 도입을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운영점을 전국 약 3000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처럼 CU는 위드 코로나 시대에 맞춰 고객들이 보다 다양한 채널을 통해 편의점을 이용할 수 있도록 이커머스 업체들과 전략적 제휴를 맺고 업계에서 가장 많은 모바일 쇼핑 플랫폼을 확보하고 있다.

CU는 기존 오프라인을 넘어 온라인으로 상권을 확대하기 위해 지난해 4월 요기요(약 6,000점) 입점을 시작으로 올해 네이버 스마트주문(약 5,000점), 위메프오(약 4,500점)와 추가로 손잡았고 내년에는 ‘카카오톡 주문하기’와 띵동에도 입점을 앞두고 있다.

BGF리테일 조성해 e-커머스팀장은 “별도의 시설 투자 없이도 드라이브 스루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운전자 방문이 잦은 로드사이드 점포에서 꾸준히 서비스 도입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CU는 변화하는 환경에 맞춘 차별화된 쇼핑 플랫폼을 선보여 고객 만족 및 가맹점 매출 향상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CU는 지난 9월 모빌리티 커머스 플랫폼 ‘오윈(OWIN)’과 손잡고 업계 최초로 자동차 안에서 상품 주문부터 수령까지 원스톱으로 해결할 수 있는 드라이브 스루 서비스를 준비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