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어린이집 등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주의
유치원, 어린이집 등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주의
  • 정태권 기자
  • 승인 2020.12.11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최근 5주간 식중독 의심신고 증가추세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이하 식약처)는 최근 유치원과 어린이집에서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으로 추정되는 환자 신고가 늘고 있어 개인위생과 식품위생 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올해 1월부터 이달 5일까지 식중독 신고건수는 지난 5년 평균 대비 351건→171건으로 절반수준으로 감소했지만 최근 5주간은 식중독 의심신고가 점차 증가추세다.

최근 1주간에는 전체 신고 중 유치원과 어린이집 신고가 80%를 차지했으며 그 원인은 노로바이러스로 추정하고 있다.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은 연중 내내 발생 할 수 있지만 춥고 건조한 겨울철에 집중적으로 발생한다. 

2019년 기준 5년 평균 계절별 전체 식중독 발생 건수 대비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건수는  봄에는 89건 중 17건(19%), 여름에는 108건 중 5건(5%), 가을에는 89건 중  9건(10%), 겨울에는 56건 중 21건(38%)이었다.

노로바이러스는 10개 입자만 먹어도 감염된다고 알려져 있고 익히지 않은 어패류 또는 오염된 지하수뿐만 아니라 감염자와의 접촉을 통해서도 쉽게 전파될 수 있다.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의 주요 증세는 구토와 설사로 복통, 근육통, 발열 등이 나며 1~2일간 지속될 수 있다.

유치원과 어린이집 등 단체생활 시설에서는 식사 전이나 용변 후에 비누를 사용하여 손금 부분에 있는 바이러스까지 씻겨 나갈 정도로 30초 이상 꼼꼼히 씻은 뒤, 개인용 손수건이나 1회용 종이타월로 물기를 깨끗이 제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조리종사자의 경우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있으면 식품 조리 참여를 즉시 중단하고 증상이 회복된 후에도 2~3일간 조리를 삼가는 것이 식중독을 예방하는데 중요하다. 

음식을 조리할 때는 위생장갑을 착용하고 음식물의 내부까지 충분히 익도록 가열(중심온도 85℃, 1분 이상)하며 채소류는 식품첨가물로 등록된 염소소독제를 400배 희석(염소농도 100ppm)해 5분 이상 담근 후 물로 3회 이상 세척하고 절단 작업은 반드시 세척 후에 해야 한다. 

식약처는 “영유아가 성인보다 면역력이 약해 식중독에 취약하므로 음식은 충분히 익혀서 제공하고 물은 개인용 물병이나 컵으로 끓인 물을 마시도록하며 식사 전이나 용변 후 반드시 비누를 이용한 손 씻기가 중요하다”며 “유치원과 어린이집 등 단체생활시설에서 구토, 설사환자가 연속 발생하면 바로 관할 보건소에 신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