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초코파이 情’, 글로벌 겨울 한정판으로 MZ세대 공략
오리온 ‘초코파이 情’, 글로벌 겨울 한정판으로 MZ세대 공략
  • 정태권 기자
  • 승인 2021.01.07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법인, 46년 만에 첫 한정판 ‘초코파이情 해피베리쇼콜라’ 출시
중국 법인, 신년 운세 점치는 설 한정판 초코파이 ‘열면 복이 와요’
베트남 법인, 화사한 비주얼의 ‘초코파이 복숭아맛’
오리온이 한국, 중국, 베트남에서 겨울 한정판으로 다양한 콘셉트의 초코파이를 선보였다. 사진=오리온 제공
오리온이 한국, 중국, 베트남에서 겨울 한정판으로 다양한 콘셉트의 초코파이를 선보였다. 사진=오리온 제공

오리온은 한국, 중국, 베트남에서 다양한 콘셉트의 겨울 한정판 초코파이를 선보이며 신선함과 재미를 추구하는 MZ(밀레니얼 세대+Z세대)세대 잡기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한국에서는 지난달 1974년 초코파이 출시 이후 처음으로 겨울 한정판 ‘초코파이情 해피베리쇼콜라’를 선보였다.

연말 연시를 맞아 초코파이를 홀리데이 케이크 콘셉트로 트렌디하게 재해석했다. 기존 초코파이와 달리 쇼콜라 케이크에 초코 베리 시럽으로 속을 채운 마시멜로를 더해 색다른 맛을 구현했다.

버건디 컬러의 쇼콜라 케이크와 진하게 녹아 내리는 초코 베리 시럽의 먹음직스러운 비주얼 역시 SNS 인증 문화를 즐기는 젊은층에게 높은 관심을 이끌어내면서 현재 생산 즉시 전량 출고되고 있다.

중국에서는 신년 운세를 점치면서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춘절 한정판 초코파이 ‘열면 복이 와요’ (현지명 ‘카이 하오 윈 하오 윈 라이’ 开好运 好运来)를 출시해 호평 받고 있다.

‘솔로 탈출 할 수 있을까요?’, ‘부자가 될 수 있을까요?’, ‘다이어트 성공 할까요?’ 등 12가지 새해 소원이 적힌 낱개 포장지를 열면 ‘네’, ‘그럴지도’, ‘꿈입니다’와 같은 위트 있는 15개의 해답이 적힌 초코파이를 확인할 수 있다.

참신한 아이디어가 가미된 한정판 초코파이는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놀이 문화를 제공하며 펀(fun)슈머 성향이 강한 MZ세대의 눈길을 끌고 있다.

중국 네티즌들은 SNS를 통해 자발적으로 한정판 초코파이 사진과 함께 본인의 운세를 공유하고 있다.

베트남에서는 현지인들이 설 시즌에 봄을 기다리며 분홍색 복숭아 꽃을 장식하는 관습에 착안해 ‘초코파이 복숭아맛’을 설 한정판으로 내놓았다.

지난해 봄 한정판으로 내놓았던 ‘초코파이 복숭아맛’이 완판되면서 시즌 한정 제품의 성공 가능성을 확인한 뒤 겨울 시즌에 맞춰 다시 출시한 것이다.

초코파이 복숭아맛은 상큼한 복숭아 맛과 핑크빛 벚꽃을 내세운 화사한 디자인으로 비주얼을 중요시하는 젊은층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한 시즌에만 즐길 수 있는 한정판 초코파이가 이색적인 경험을 추구하고 트렌드에 민감한 각국의 MZ세대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며 “계절과 시즌에 따른 여러 가지 한정판을 지속적으로 기획하고 있는 만큼, 초코파이의 색다른 변신을 계속 기대해도 좋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중대로 174
  • 대표전화 : 02-443-436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 법인명 : 한국외식정보(주)
  • 제호 : 식품외식경제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등록일 : 1996-05-07
  • 발행일 : 1996-05-07
  • 발행인 : 박형희
  • 편집인 : 육주희
  • 식품외식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정태권 02-443-4363 foodnews@foodbank.co.kr
  • Copyright © 2021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ood_dine@foodbank.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