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총리-부총리 협의회’서 ‘손실보상 제도화 방안’ 논의
정세균 총리, ‘총리-부총리 협의회’서 ‘손실보상 제도화 방안’ 논의
  • 정태권 기자
  • 승인 2021.01.26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 재정 감당할 수 있는 범위 내 관계부처 간 충분한 협의 검토
지난해 1월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열린 총리-부총리 협의회 모습.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지난해 1월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열린 총리-부총리 협의회 모습.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가 오늘 오전 국무회의 참석에 앞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유은혜 사회부총리와 ‘총리-부총리 협의회’를 갖고 주요 현안에 대해 폭 넓게 논의했다고 총리실이 전했다. 

이번에 열린 총리-부총리 협의회는 올해 처음 갖는 회의로 △맞춤형 피해지원 대책 추진 상황 △설 민생안정대책 준비상황을 점검 △신학기 학사운영 계획 △자영업자‧소상공인 손실보상 제도화 방안 등 당면한 현안 추진 방향에 대해서 논의했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손실보상 제도화 방안은 국가 재정이 감당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관계부처 간 충분한 협의 해 검토하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장의 의견을 세심히 살펴 준비 해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정 총리는 신학기 대비 학사운영 방안에 대해 "현장에서 혼란 없이 제대로 이행되는 것이 중요하다"며 "시도 교육청 등 일선 현장과 긴밀히 소통하며 준비하고 정부 차원에서 방역‧돌봄 등을 최대한 지원해 줄 것"을 당부했다.

회의에 참석한 정 총리 및 양 부총리는 문재인 정부 5년차를 맞아 국민이 체감하는 국정성과 창출을 위해서는 내각이 원팀이 돼 일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총리-부총리 협의회를 수시 개최해 내각의 결속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