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유제품・수제맥주로 한국 시장 성큼
뉴질랜드, 유제품・수제맥주로 한국 시장 성큼
  • 김상우 기자
  • 승인 2016.05.27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질랜드 푸드커넥션 2016’ 성료… 국내 바이어, 최상급 식음료 관심
▲ 뉴질랜드 무역산업 진흥청이 지난 24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뉴질랜드 푸드 커넥션 2016’을 개최했다. 사진=뉴질랜드 무역산업 진흥청 제공

글로벌 시장에서 최상급으로 인정받고 있는 뉴질랜드 식음료 제품들이 한자리에 모여 국내 바이어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뉴질랜드 무역산업 진흥청은 뉴질랜드 대표 식음료업체 30개를 초청해 이들의 주력 제품을 소개하는 ‘뉴질랜드 푸드 커넥션 2016’을 지난 24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개최했다. 올해로 6회째인 뉴질랜드 푸드 커넥션은 지난해 12월 한-뉴질랜드 FTA 발효로 그 어느 때보다도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행사에 참석한 A업체 바이어는 “뉴질랜드 식음료 제품들은 품질이 워낙 뛰어나 가격만 조정된다면 한국 시장에서 더욱 각광받을 것”이라며 “FTA로 품목별 관세가 점차 낮아지게 돼 향후 B2B뿐만 아니라 대형마트를 통한 B2C제품도 큰 인기를 끌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행사에는 유제품, 육류, 해산물, 맥주 및 와인, 음료 등 약 100여 개 뉴질랜드 제품들이 대거 선보였다. 

프리미엄 아이스크림으로 명성을 떨치고 있는 ‘킬린치 골드(Killinchy Gold)’, 뉴질랜드 수제 맥주시장의 선두주자인 ‘몬티스 브루잉 컴퍼니(Monteith's Brewing Company)’, 와인 양조기술을 사용한 차별화된 스타일의 프리미엄 크래프트 비어 ‘모아 브루잉 컴퍼니(Moa Brewing Company)’ 등은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 시장에 첫 선을 보였다. 

이밖에 세계 1위 유제품 수출업체로 명성을 떨치고 있는 ‘폰테라(Fontera)’, 뉴질랜드에서 가장 오래된 유제품업체인 ‘타투아(Tatua)’, 뉴질랜드 와인 돌풍을 몰고 온 ‘오이스터 베이(Oyster Bay)’, 프리미엄 천연 마누카꿀의 전 세계 50% 공급권을 가지고 있는 ‘콤비타(Comvita)’ 등 뉴질랜드 식음료 산업을 주도하는 업체들이 다수 참가했다. 

한국은 뉴질랜드의 여섯 번째 수출국이다. 뉴질랜드는 지난해 기준 한국에 12억5700만 달러의 수출액을 기록했으며 이는 식음료품 전체의 약 35%에 해당하는 수량이다. 주요 수출품은 유제품(17%), 육류 및 육가공품(11%), 과일 및 채소(5%) 등이다.  

뉴질랜드 유제품 산업은 농업에 최적화된 자연환경과 목초를 기반으로 한 효율적인 유제품 생산 시스템이 글로벌 경쟁력을 뒷받침하고 있다. 특히 온화한 기후와 풍부한 강수량 등 건강한 목초 생산에 최적화돼 젖소 사육에 가장 이상적이다. 뉴질랜드는 이러한 환경을 바탕으로 자국에서 생산되는 전체 식품의 절반 이상을 해외에 수출하는 글로벌 식음료 생산기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라이언 프리어(Ryan Freer) 뉴질랜드 무역산업 진흥청 상무참사관은 “뉴질랜드는 전 세계 최대 유제품 수출국이자 소고기, 키위, 해산물을 공급하는 주요 국가 중 하나”라며 “뉴질랜드는 제품 생산과 기술, 수출에 100년 이상의 경험을 가지고 있으며 최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지속 가능성과 안전성을 보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뉴질랜드 유제품 수출량은 전년 대비 42%의 증가세를 기록할 정도로 해마다 성장세가 두드러지고 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더 많은 한국 소비자들이 뉴질랜드의 다양한 식품을 접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6월 4일까지 뉴질랜드의 다양한 식음료를 소개하는 뉴질랜드 푸드 위크(New Zealand Food Week)가 열린다. 해당 기간에는 뉴질랜드 푸드 커넥션 외에도 뉴질랜드 유제품 세미나, 뉴질랜드 와인 페스티벌 등이 서울과 부산에서 개최된다. 

▲ 폰테라(Fonterra)는 세계 제1의 유제품 수출회사로 매출은 185.5억 뉴질랜드달러(NZD)를 기록하고 있다. 뉴질랜드 원유의 85%를 집유해 세계 시장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1만500여 농가가 회원으로 가입돼 있는 협동조합이다. 치즈, 휘핑크림, 유단백, 유청단백, 분리대두단백 등의 제품을 취급하고 있다.
▲ 글로벌 와인 브랜드로 명성을 떨치고 있는 '기센(GISEN WINES)'. 독일에서 살던 삼형제가 뉴질랜드 캔터베리에 이주한 뒤 와이너리를 구입한 후 기센을 만들었다. 빈티지 와인으로 잘 알려져 있다.
▲ 샷베버리지(SHOTT BERAGES LIMITED)는 다양한 종류의 과일농축시럽과 커피시럽을 생산하는 업체다. 현재 우리나라에 샷베버리지코리아 사업본부가 있으며 다양한 커피전문체인점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최근 아시아 시장을 중심으로 개척이 활발하다.
▲ 1868년 시작된 'DB BREWERY'는 뉴질랜드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크래프트비어다. 부드럽고 라이트한 맛을 자랑하는 몬티스가 잘 알려져 있다.
▲ 마누키(MANUKEE)는 오리지널 뉴질랜드 마누카꿀을 생산하고 있다.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마실 수 있는 마누카꿀이 인기다.
▲ 뉴질랜드 자연이 키운 프리미엄 소고기 OCEAN BEEF는 150일 이상 곡물로 사육한 엄산한 블랙엉거스만을 사용한다. 마블링이 고르게 분포돼 있어 식감이 탁월하다.
▲ 국내 소비자들에게 잘 알려진 뉴질랜드 키위 '제스프리'도 이번 행사에 참가했다.
▲ 전 세계에 뉴질랜드 와인의 높은 품질을 알린 ‘오이스터 베이(Oyster Bay)’.
▲ 킬린치 골드 프리미엄 아이스크림과 셔벗 생산기업인 에메랄드 푸드(Emerald Foods). 뉴질랜드 프리미엄 원유로 만든 아이스크림은 최상의 부드러움을 선사한다. 최근 우리나라에도 본격 진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