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수매장]치킨대왕, ‘진짜 가성비’를 보여드립니다

치킨대왕 가락점 신지훈 기자l승인2016.09.02l941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치킨대왕은 ‘고객이 생각하는 만큼’ 아낌없이 퍼주는 배달전문 치킨브랜드다. 치킨 외에도 만두 1판과 콜라를 담아 포장 박스를 억지로 닫아야 할 정도로 푸짐하게 꽉꽉 채웠다.

가격은 1마리에 1만2천 원, 2마리에 1만6천 원, 3마리에 2만 원 등 파격적으로 책정했다. 1인 1닭 시대에 맞춰 합리적인 가격에 고객 만족도를 높인 치킨 브랜드 중의 ‘대왕(大王)’이 되겠다는 포부다.

이영현 점장<사진>은 오픈 두 달 사이 괄목할만한 성적을 내고 있다고 전했다.

“치킨은 이제 국민간식이 돼 버렸어요. 근데 가격이 너무 많이 올라 조금은 부담스럽다는 고객이 많더라고요. 경제적인 부담에서 벗어나 마음껏 치킨을 맛볼 수 있는 ‘치킨대왕’을 통해 진짜 가성비가 무엇인지를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치킨대왕은 총 24가지의 치킨메뉴를 판매한다. 일반적인 후라이드와 양념치킨 외에 기절초풍 땡초치킨, 까르보나라치킨, 정말치즈치즈치킨, 꿀마늘치킨, 탕수대왕치킨, 추억의 샐러드치킨, 중화풍 마라치킨 등 재미있고 기발한 이름의 치킨메뉴를 구성해 눈길을 끌고 있다. 1마리는 2가지 맛, 2마리는 4가지 맛, 3마리는 6가지의 맛을 즐길 수 있어 골라먹는 재미를 더했다.

친절한 서비스도 치킨대왕의 인기비결이다. 이 점장은 배달전문점인만큼 배달앱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댓글을 통해 올라오는 고객 콤플레인을 하나도 놓치지 않고 따로 작성한 후 검토를 거쳐 그날그날 체크한다. 배달앱은 피드백이 빠르기 때문에 이 점장은 전화를 통해 콤플레인을 응대하며 고객 목소리를 듣고 있다. 고객 불만사항은 잊지 않고 데이터로 정리해 재주문 시 최고의 서비스로 보답한다.

“친절 서비스라는 게 따로 있지 않더라고요. 배달이 늦어서 고객이 불편을 겪었다면 다음에는 조금 더 일찍 갖다 드리기 위해 노력하는 자세에서 고객 감동이 나와요. 치킨대왕은 우선 재주문률을 높이고, 이후 인지도 제고에 힘쓸 계획입니다.”

치킨대왕의 조사결과 재주문률이 45%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주일에 2회 이상 치킨대왕을 찾는 고객도 점점 늘고 있는 추세다. 가락동 인근뿐만 아니라 석촌, 위례 등 지리적으로 거리가 먼 지역까지 배달요청이 이어지고 있다.

직영으로 운영 중인 치킨대왕 가락점은 앞으로 3~4개월 동안 프로세스를 확립 후 가맹사업을 본격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가맹점에 적합한 최적의 시스템 구축을 위해 전문 배달사원을 두는 등 가맹점 맞춤 서비스 정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주머니가 가벼워도 찾을 수 있는 브랜드, 문턱을 낮춰 고객과 친밀한 사이를 유지할 수 있는 브랜드로 만들기 위해선 고객과 직접 대화를 나누는 제 역할이 가장 중요합니다. 말뿐인 가성비가 아니라 진짜 가성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초심을 잃지 않는 치킨대왕이 되겠습니다.”


신지훈 기자  sinji27@foodbank.co.kr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7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