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이 아니라 꿈을 주세요
돈이 아니라 꿈을 주세요
  • 관리자
  • 승인 2006.10.19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식업계가 인력난으로 허덕이고 있다.
개인업소, 기업형 업체, 프랜차이즈 너나할 것 없다. ‘부르는 만큼 다 준다’는 모 프랜차이즈 업체는 잦은 이직으로 어느 새 본사는 신입직원 교육장으로 바꿔버렸다고 토로할 정도. 열악한 본부, 개인외식 업소로 갈수록 상황은 더욱 심하다.

열악한 근무환경, 긴 노동시간 보다 견디기 힘든 것은 비전이 없다는 것이다. 접시를 깨끗이 빨리 닦는 것으로 전문가가 될 수 없는 노릇이기 때문이다.
우수한 인재를 외식업으로 끌어들이고 지속적으로 키워나가기 위해서는 외식업에서 꿈을 키워 나갈 수 있는 환경을 조성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일요일은 하나님이 만들고 월요일은 사장님이 만들었다는 우스갯소리가 있다. 정말 그렇다면 꿈을 갖고 일할 수 있는 분위기도 만들어 주길 당부. 그런데 나는, 외식전문 저널리스트가 될 수 있을까.

손수진 기자 starss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