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도 ‘無人’시대

윤선용 기자l승인2017.10.13l993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커피전문점에도 주문 및 결제를 무인화한 점포들이 등장. 패스트푸드 업계에서 시작된 무인·자동화 바람이 커피전문점으로 옮겨가는 중. 인건비 부담은 낮추고 대신 커피 가격을 인하해 소비자들을 공략한다는 전략.

‘키오스크(KIOSK·터치 스크린 방식의 주문·결제 시스템)’를 사용해 터치 몇 번만으로 주문과 결제를 완료하니 커피와 음료 만드는 바리스타 1명이면 충분. 무인 주문 및 결제 시스템은 외식업계에는 이미 오래된 일. 패스트푸드 업계는 2014년부터 키오스크를 순차적으로 도입.

롯데리아는 최근까지 전체 매장의 40%에 설치. 맥도날드도 전체 440개 매장 중 200곳에 설치를 완료. 업계 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인건비 부담이 늘면서 무인화는 가속화 될 것”으로 전망. 無人시대? 사람들은 어디로?


윤선용 기자  bluesman@foodbank.co.kr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7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