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초에 하나씩 판매 ‘생딸기설빙’

겨울철 때 아닌 빙수 ‘열풍’ 우세영 기자l승인2018.01.12l1003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설빙은 지난해 11월 첫 선을 보인 ‘생딸기설빙’과 ‘프리미엄생딸기설빙’, ‘딸기트리설빙’으로 구성된 생딸기설빙 3종이 20여 일 동안 하루 평균 약 1만 그릇이 판매됐다고 최근 밝혔다. 시간으로 환산하면 6초에 한 그릇이 팔리는 높은 판매량이다. 특히 추운 겨울임에도 불구하고 전체 매출에서 생딸기설빙이 차지하는 비율이 약 45%에 달해 여름 시즌 못지않은 빙수 판매를 보이고 있다.

생딸기설빙이 이처럼 인기를 얻는 것은 지난 2014년부터 겨울 시즌마다 꾸준히 출시돼 겨울철 시그니처 메뉴로 인식, 생딸기설빙을 찾는 고객들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딸기가좋아’ 캐릭터와의 콜라보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고 색다른 비주얼과 크리스마스 시즌을 겨냥한 딸기트리설빙을 새롭게 추가한 점도 고객들의 관심을 높이는데 한 몫 했다. 실제 생딸기설빙 3종 판매량 중 딸기트리설빙이 절반 가까이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빙 관계자는 “매년 겨울이면 생딸기설빙이 꾸준한 사랑을 받아 잘 될 거라고 예상했지만 이 정도일 줄은 예상 못했다”며 “캐릭터를 활용한 데코픽과 크리스마스 트리를 연상케 하는 특별한 비주얼이 인기의 비결”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설빙은 생딸기설빙을 비롯 지금까지 메론설빙, 복숭아설빙 등 제철 과일을 활용한 빙수 메뉴들이 모두 성공을 거두며 빙수 판매는 물론 국내 과일 소비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우세영 기자  sywoo@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8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