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줄였더니 식재료비 말썽
직원 줄였더니 식재료비 말썽
  • 식품외식경제
  • 승인 2018.09.05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식점 재료값 줄 이은 상승으로 업주들 밤잠 설쳐.

한국은행이 발표한 지난 7월 생산자물가지수 전월 대비 0.4% 증가.

이는 2014년 9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

배추 90%·무 60%·시금치 130% 폭등.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 조사 결과 음식점 매출 대비 평균 지출 중 식재료비 35% 이상 차지.

업주 체감은 절반 이상으로 더욱 심각.

식재료 중에서도 채소 가격 폭등으로 배추김치·깍두기 밑반찬 ‘더주세요’ 걱정.

한 그릇 칠천 원 추어탕보다 김치가 더 비싸 배보다 배꼽이 더 커.

식자재 납품 업체 “구하기도 힘든데 가격까지 뛰니 식당에선 불만 증폭”.

백반집 채소 대신 멸치, 어묵, 햄 반찬 등 늘리며 식재료비 급등에 간신히 대응 중.

업계 폭염 뿐 아닌 최저임금 인상을 원인으로 꼽기도.

식품외식경제  |  webmaster@foodbank.co.kr
식품외식경제
식품외식경제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