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재료 유통질서 투명성·간소화 담보되기를
식재료 유통질서 투명성·간소화 담보되기를
  • 박현군 기자
  • 승인 2020.06.09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일 정부의 3차 추가경정예산안 발표와 더불어 하반기 정책방향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농식품부는 3차 추경으로 조성한 재원으로 외식 이용권 발급, 외식업체 맞춤형 컨설팅 지원, 농산물 할인쿠폰 발행, 농식품 수출기업 물류비용 지원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한다. 특별히 눈길을 끄는 정책이 있다. 농산물 온라인 유통 확대 사업이다. 정부는 이 사업을 통해 도매 재래시장 중심의 식재료 유통질서 개혁을 추구하고 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정부는 농산물의 온라인 유통 확대를 통해 도매시장 의존도를 완화하고 농산물 전국 통합거래 시스템을 구축해 농식품 도매 유통 방식을 온라인으로 확장하겠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의 식재료 유통질서는 여러 단계의 도소매 상으로 구축돼 있다.

물론 농협과 현지 직거래마트 등을 산지와 일반 소비자 사이 유통 질서가 간소화됐고 외식업계를 대상으로 하는 식재료 유통업계가 성장하면서 조금씩 투명해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식재료 유통에서 도매시장의 비중이 49.4%를 차지하는 등 투명하고 간소한 식재료 유통질서 확립의 길은 멀었다.

그러나 식재료 유통질서의 간소화와 투명성 확보는 농업과 외식의 동반성장을 통한 식량안보는 국민 식문화 발전을 위해 반드시 해결해야 하는 과제다. 농식품부는 이 문제의 해답을 온라인 플랫폼에서 답을 찾고 있다.

농식품부의 이같은 행보에 기대감을 갖는다. 농식품부는 온라인 플랫폼 방식으로 접근하고 있지만 이는 중요한 것이 아니다. 온라인이든 오프라인이든 전통이든 첨단이든 중요한 것은 식재료 유통질서가 산지에서부터 외식 및 일반소비자에게 이르기까지 복잡한 과정을 최대한 줄이고 시장질서 및 매출·세수·유통경로가 투명해지는 것이다. 과연 정부의 온라인 유통확대 정책의 지향점이 어디인지 궁금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