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농식품부 예산 16조2856억 원
내년 농식품부 예산 16조2856억 원
  • 이동은 기자
  • 승인 2020.12.04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식진흥 및 음식관광활성화 사업 7억3800만 원 증가

내년도 농림축산식품부 소관 예산과 기금 총지출 규모가 16조2856억 원으로 확정됐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지난 2일 국회 본회의에서 내년도 소관 예산 및 기금 총지출 규모가 당초 정부안인 16조1324억 원보다 1532억 원 늘어난 16조2856억 원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예산안 15조7743억 원 대비 5113억 원(3.2%) 증가한 수준이다.

내년도 농식품부 예산은 기후변화로 인한 재해대비 필요성 증대 등 정부안 편성 이후 변화한 여건을 고려해 농업 기후변화 대비, 농산물 유통·판로확보 지원, 지속가능한 농업·농촌 구축 등의 분야에서 예산 증액됐다.

증액된 예산은 국회·농업계와 협력을 통해 농업재해보험, 초등돌봄교실 과일간식 지원 등 국회 단계에서 추가 반영이 필요한 19개 사업에 2006억 원이 늘었다. 세부적으로는 농업재해보험 366억 원, 재보험금 1000억 원, 수리시설개보수 300억 원, 초등돌봄교실 과일간식 지원 72억 원, 공공급식 통합플랫폼 구축 7억 원, 농촌재생에너지보급지원 13억 원 등이 추가 반영됐다.

내년도 국가 전체 대비 농업예산 비중은 2.9%며 전체 증액된 예산 2조2000억 원 중 농업 분야 증액 비중은 9.1% 수준이다.

농식품부는 내년 예산에 농업·농촌 및 식품 분야의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응과 주요 농정과제의 체감 성과 창출을 위한 재정지원 내실화를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내년 예산 중 식품·외식분야 사업인 푸드서비스선진화는 정부안 698억 원에서 24억5000만 원 늘어난 722억5000만 원이 반영됐다. 이는 올해 예산안 263억 원보다 459억5000만 원 증가한 수준이다. 한식진흥 및 음식관광활성화 사업은 141억3400만 원으로 당초 정부안 146억3400만 원에서 5억 원 감액됐으나 올해 예산안 133억9600만 원보다는 7억3800만 원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