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외식업계의 ‘질풍노도’와 ‘지지부진’
식품외식업계의 ‘질풍노도’와 ‘지지부진’
  • 관리자
  • 승인 2007.02.02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외식업계에 이상한, 그리고 불안한 기운이 감돌고 있다. 식품외식산업은 국민의 건강과 직결된다는 면에서 안전이 강조돼야 하는 한편 국가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점에서는 산업적 발전이 항상 함께 고려돼야 하는 특수한 산업이다. 그런데 최근 국내 식품외식산업은 이 양대 축의 균형이 크게 무너지고 있어서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 안전만 강조되고 산업 발전은 관심도 없다는 뜻이다.

안전과 관련된 조치들은 ‘질풍노도’처럼 쏟아져 나오고 있는 반면 산업육성을 위한 정책들은 ‘지지부진’하기 짝이 없다. 안전관리를 강화하는 것 역시 산업을 건전하게 발전시키는 밑거름이 되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경쟁력이 없는 상황에서 지나치게 안전관리만 강조하다보면 업체들은 결국 역부족을 느껴 자포자기 하는 사태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우려가 되는 것이다.

최근 발표된 국제 식품업계 동향을 보면 세계적인 식음료기업들의 2004년 성장률은 4%에 이르고 있지만 우리나라 식음료기업들의 성장률은 1%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세계경제의 저성장 기조 속에서도 세계 식음료기업들은 적지 않은 성장을 하고 있는 반면 국내 기업들은 정체해 있다는 것이다. 국내 최대 식품기업이면서 유일하게 세계 100대 기업에 랭크되어 있는 CJ(주)의 순위가 2004년 55위에서 2005년에는 59로 4계단 뒤떨어진 것이 이를 반영해주는 하나의 증거다.

식음료기업뿐만 아니라 외식업체들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기본적으로 경쟁이 심화된 상황에서 장기불황에 따른 매출부진으로 영업환경이 심각한 상황에 처해있다. 최근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씨푸드 등 일부 업종을 제외하고는 사실상 남는 것 없는 장사를 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런 가운데 최근 ‘노 트랜스’ 운동 등 안전과 관련된 조치들은 업체들이 정신을 못 차리게 만들고 있다. ‘노 트랜스’를 선포하지 않으면 마치 ‘왕따’라도 당하는 듯이 너나 할 것 없이 앞 다퉈 ‘노 트랜스’ 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소비자들의 입장에서는 당연히 바람직한 일이지만 산업발전을 위한 조치들은 이렇다할만한 것이 없는 가운데 여론몰이 식으로 벌어지고 있는 안전관리 강화 조치들이 업체들에게는 또 하나의 원가부담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안전관리를 강화하는 만큼 식품외식업체들이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정책적 배려가 더욱 더 절실한 시기가 아닌가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