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외식 관련 협회 환골탈태해야
식품외식 관련 협회 환골탈태해야
  • 관리자
  • 승인 2007.04.06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식품외식산업과 관련된 대표적인 민간협회로 (사)한국식품공업협회와 (사)한국음식업중앙회가 있다. 식품공업협회는 식품제조가공업을 대표하고, 음식업중앙회는 외식업을 대표한다고 볼 수 있다. 가장 오랜 역사를 갖고 있고 연간예산도 민간단체 중에서는 가장 많다. 그런데 대표적인 이들 두 협회의 사업내용이나 운영 형태를 보면 과연 이대로 둬도 될까 하는 생각이 든다.

이들 두 협회의 사업내용을 보면 보건복지부로부터 위임을 받아 수행하고 있는 위생교육사업 외에 자체적으로 수행하는 사업은 회원사들의 권익옹호와 관련된 법령 및 제도개선과 관련된 대정부 건의 사업이 거의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식품외식산업 발전을 위한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사업은 사실상 전무한 상황이다. 식품외식 관련 민간단체가 식품외식산업 발전을 위한 한 축을 담당하기엔 기능이나 역량 면에서 매우 부족하다는 느낌이다.

뿐만 아니라 운영 면에서도 고쳐야 할 점이 많다. 식품공업협회의 2007년도 총수입예산은 41억7600만원인데 수입과 지출이 같아야 하는 교육사업 수입 25억8000만원을 제외하고 나면 실제 수입액은 16억원 정도 되며 이 가운데 회비수입이 5억9600만원으로 가장 많다. 그런데 2007년 지출예산 내역을 보면 가장 많은 지출항목인 인건비(5억1000만원)와 복리후생비(1억원) 등 직원들에게 지출되는 비용이 6억1000만원으로 가장 큰 수입원인 회비수입을 초과하고 있다. 정부보조금과 기금수입으로 나머지를 충당하고 있는 꼴이다.

음식업중앙회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아직 올해 정기총회를 치르지 않아 2006년도 자료를 보면 수입은 회비 25억6600만원과 이월금 2억4100만원, 잡수입 500만원 등 모두 28억1300만원으로 회비가 거의 전부다. 지출에 있어서는 직원 기본급 3억7465만원, 직책수당 1억2497만원, 상여 및 수당 2억5915만원, 복리후생비 1억1220만원, 임원활동비 1억1000만원 등 직원과 임원들에게 소요되는 비용이 모두 9억8000여만원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나머지 지출항목 중에서도 실제 사업과 관련된 지출예산은 모두 2억3000만원으로 사업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비용(총회회의비 6790만원, 회의운영비 7690만원, 지도교육비 9950만원, 출장비 5800만원, 업무추진비 1억560만원)을 합친 비용 4억790만원의 절반이 조금 넘을 뿐이다.
이러고도 식품외식산업을 대표하는 민간단체로서 제 기능을 다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을지, 또 정부를 상대로 산업육성책을 내놓으라고 요구할 자격이 있는지 자문해봐야 할 것이다. 식품공업협회와 음식업중앙회의 환골탈태를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