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 시장정보, 그때그때 달라요?
식품 시장정보, 그때그때 달라요?
  • 김병조
  • 승인 2007.06.21 0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품 마케팅을 할 때 꼭 필요한 것 중 하나가 바로 시장 통계다. 정확한 통계를 바탕으로 해야 정확한 진단이 나오고 이를 통해 전략이 세워지기 때문이다.

식품업체들은 시장 통계 정보를 확보하기 위해 조사기관들과 계약을 맺고 관련 자료들을 제공받고 있다. 보통 한 품목당 연간 수천만원 정도의 비용이 들어간다고 하니 만만치 않은 투자를 하고 있는 셈이다.

하지만 문제는 자료를 어떻게 가공해 활용하는지 여부다. 조사기관마다 정보를 얻는 방식이 다르기 때문에 이를 적절히 활용하는 것이다.

특히 언론에 발표할 때는 되도록이면 자사에 유리한 정보만을 제공하기 위해 갖은 방법을 다 동원한다. 금액과 수량 중 유리한 것으로 M/S를 계산하는가 하면 기간과 시점을 적절히 조절하기도 하고, 조사기관을 달리 하기도 한다.

일례로 동원F&B는 지난해 추석 선물세트 판매에서 자사 제품이 매출 1위를 차지했다고 보도자료를 냈다. 자세히 살펴보니 근거가 되는 정보의 기준이 3대 대형마트에서 판매된 양이었다. 그러자 경쟁사인 CJ는 모든 유통을 대상으로 한 자료를 통해 자사가 선물세트 시장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고 밝혔다. 조사범위에 따라 결과가 다르게 나타났기 때문이다.

이번엔 두부시장에서 경쟁을 벌이고 있는 풀무원과 CJ 사이에서 비슷한 문제가 발생했다. CJ가 자사 제품의 성과를 알리기 위해 풀무원의 M/S가 지난해부터 점차 하락세를 보이더니 올 1월에는 50% 대로 떨어졌다는 내용의 자료를 내자 가뜩이나 위기설에 시달리고 있는 풀무원이 발끈하고 나선 것.

풀무원 측은 CJ가 발표한 자료와 자신들이 가지고 있는 자료에 현격한 차이가 있다며 CJ의 자료를 신뢰할 수 없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이번엔 조사기관에 따라 정보가 크게 달랐기 때문에 발생한 문제였다.

이같이 식품 시장 정보는 귀에 걸면 귀걸이, 코에 걸면 코걸이 식으로 사용되기 때문에 크게 신뢰를 얻지 못하고 있다. 자사에 유리한 정보만을 제공하고 싶은 업체들의 입장도 이해가 가지만 소비자 입장에선 속고만 사는 것 같아 뒤가 개운치 않다.

이승현 기자 drea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