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96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특별기획] [결산]주점업계
경기 회복세 속에서도 주점업계의 불황이 장기화 되는 가운데 업계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점주와 가맹본부간의 소통을 확대하는 등 내실다지기에 나서는 업체가 있는가하면 차별화된 콘셉트를 바탕으로 위기를 기회로 만들려는 시도를 ...
윤선용 기자  2018-02-05
[특별기획] 주요 외식업종 2017년 마케팅 결산
지난해 외식 업계는 경기 침체와 가성비 소비 증가 HMR 성장에 따라 불황이 이어졌다. 특히 프랜차이즈산업에 불어닥친 ‘갑질논란’과 오너리스크는 치킨, 피자 업계에 큰 타격을 입혔다. 홈술 트렌드로 주점 업계는 내림세를 벗어나지 못했고 포화 상태인 커...
이원배 기자  2018-02-05
[특별기획] [결산]패스트푸드업계
지난해 패스트푸드 업계는 부정 이슈에 몸살을 앓았다. 연초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과 함께 브라질산 부패 닭고기 논란이 악재로 작용했다. 또 가맹본부의 불공정행위, 오너리스크 등이 외식 프랜차이즈 전체로 확산되면서 소비자들의 따가운 시선을 ...
김상우 기자  2018-02-05
[특별기획] [결산]피자업계
피자업계는 지난해 가장 큰 부정 이슈로 프랜차이즈 갑질 논란을 꼽았다. 정우현 전 MP그룹 회장의 갑질 논란으로 업계 전체가 곤욕을 겪었다. 갑질 백화점이라 불릴 정도로 많은 논란과 비리 혐의가 불거진 미스터피자 사건으로 업계 전체는 신뢰도 하락을 겪...
이원배 기자  2018-02-05
[특별기획] [결산]분식업계
분식업계에도 가성비 열풍이 불어 닥치며 상대적으로 가격대가 높은 프리미엄 김밥 브랜드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프리미엄 김밥 시장 전반의 거품이 꺼지면서 폐점 매장이 속출하는 모습이다.반면 업력이 긴 장수 브랜드는 지속적인 변화를 시도하며 인지도 ...
박선정 기자  2018-02-05
[특별기획] [결산]한식업계
2018년 한식업계는 건강과 프리미엄, 차별화에 주력할 방침이다. 맛과 비주얼, 건강을 모두 충족시킬 수 있는 차별화된 가심비 상품으로 기존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 동시에 신규고객 유입을 꾀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배달 시장의 지속적 성장에 따라 테이크아...
박선정 기자  2018-02-05
[특별기획] [결산] 커피업계
올해 커피업계 마케팅 키워드는 프리미엄 커피와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 컬래버레이션이다. 각 업체들은 커피 품질 개선을 통해 브랜드 경쟁력을 높이고, O2O 서비스로 고객 맞춤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더불어 단순한 메뉴 판...
김상우·이내경 기자  2018-02-05
[특별기획] 위기의 외식산업, 돌파구는 있는가(下)
국내 외식업계가 사상 최대의 위기를 맞고 있다. 경기침체로 인한 매출감소와 함께 식재료, 인건비, 제경비, 임대료 등 원가는 무섭게 상승하고 있다. 특히 인건비 상승은 외식업 경영에 가장 큰 장애요인으로 작용, 영업이익이 날이 갈수록 감소돼 경영 상태...
박형희 본지 발행인  2018-01-15
[특별기획] HMR, 지난해 3조 원 규모 급격한 성장세
국내 HMR 시장 현황과 전망 HMR 시장 성장세가 무서울 정도다. 한국농식품유통교육원에 따르면 2017년 국내 가정 HMR 시장 규모는 3조원에 이른다. 지난 2011년 8천억 원에서 2016년 2조3천억 원으로 5년 만에 두 배 이상 성장했고 그 ...
이원배ㆍ윤선용 기자  2018-01-15
[특별기획] 외식업체, HMR 시장서 한판 승부
HMR 시장이 크게 성장하면서 외식업체들도 잇따라 관련 제품을 내놓으며 뛰어들고 있다. 식품 기업 HMR의 외식 시장 잠식에 따른 대응책이다. 외식업체의 HMR은 업력이 오래된 브랜드를 중심으로 높은 인지도와 대표 메뉴의 강점과 특징을 담았다.마케팅과...
이원배 기자  2018-01-15
[특별기획] 글로벌 HMR 시장, 미래 식품산업 격전장
日, 가격보다 품질… 프리미엄 편의점 등 세분화中, 무서운 성장세 속 해외 HMR 격전장 글로벌 마켓 데이터(Global Market Data)와 글로벌 데이터 인텔리전스(Global Data Intelligence)에 따르면 전 세계 H...
김상우 기자  2018-01-15
[특별기획] “국제규정 변화에 빠르고 유연한 대처는 韓 식품산업 발전 도움”
어완 뷜프 네슬레코리아(Nestle Korea) 대표이사는 지난해 12월 주한유럽상공회의소(Europe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이하 ECCK) 식품위원회 위원장(Chairman of the Food Committee)에...
윤선용 기자  2018-01-15
[특별기획] “가맹본부·가맹점주, 신뢰 보여줄 때 고객 사랑받아”
특별기고 홍미미한국가맹거래법률원장(가맹거래사) 해마다 신년이 되면 지난해를 두고 ‘다사다난’했던 해라고 표현을 하곤 한다. 하지만 프랜차이즈 산업에 있어 2017년만큼 다사다난했던 해가 있었을까 싶다.가맹본부의 ‘갑질’ 횡포 논란, 본부 대표의 부도덕...
식품외식경제  2018-01-12
[특별기획] 외식업계 상장, 체질개선 기회… 투명성 및 투자 확대
국내 외식 시장의 매출이 급증하는 등 외형이 성장하면서 증권가 입성에 박차를 가하는 프랜차이즈 업체가 늘어나고 있다. 또 크라우드펀딩 등으로 자금 조달 방식이 다양해지고 있다. 외식업계에 불어 닥친 상장, 펀딩 바람이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살펴봤다. ...
윤선용 기자  2018-01-12
[특별기획] 프랜차이즈 좀먹는 ‘떴다방’… 업계 자정 능력 절실
#1. 대기업 부장을 하다 50대 초반 명예퇴직을 한 김 씨는 퇴직금과 대출까지 받아 2억 원이 넘는 돈을 털어 고깃집 프랜차이즈 가맹점을 차렸다. 이전부터 고깃집 사장님이 되고 싶었지만 월 수익 1천만 원 이상을 버는 가맹점이 허다하다는 소리가 김 ...
김상우 기자  2018-01-12
[특별기획] 필수품목 규제, 한국형 프랜차이즈 산업 몰이해 때문
프랜차이즈 사업의 본질 중 하나는 장소·시간을 불문한 서비스의 동질성이다. 외식 프랜차이즈는 전국 어디에서나, 언제라도 같은 수준의 맛과 서비스가 돼야 한다. 반면 이는 가맹본부-점주 간 갈등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최근 몇 년 동안 발생한 ‘갑질 논...
이원배 기자  2018-01-12
[특별기획] 전환점 맞은 프랜차이즈 … ‘질적 성장’ 첫걸음 내딛다
‘갑질 논란’ 홍역 앓고 2018년 자생안 실천 원년 다짐IPO 도전 외식기업 늘어나… 지속 성장 발판 마련프랜차이즈 업계는 지난해 커다란 시련을 맞았다. 몇몇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의 일탈은 물론이고 족벌경영 등 각종 치부가 낱낱이 드러나면...
김상우 기자  2018-01-12
[특별기획] CEO 갑질, 가맹점주 ‘피눈물’… 윤리경영이 ‘대안’
지난해 프랜차이즈 업계의 빅뉴스는 단연 최호식 전 호식이두마리치킨 회장의 성추행과 정우현 전 MP그룹 회장의 갑질이었다. 이 사건은 업계뿐 아니라 사회적인 이슈로 부각돼 프랜차이즈 산업 전체의 이미지를 추락시켰다. 또 가맹사업에 대한 규...
이원배 기자  2018-01-12
[특별기획] 위기의 외식산업, 돌파구는 있는가(上)
국내 외식업계가 사상 최대의 위기를 맞고 있다. 경기침체로 인한 매출감소와 함께 식재료, 인건비, 제경비, 임대료 등 원가는 무섭게 상승하고 있다.특히 인건비 상승은 외식업 경영에 가장 큰 장애요인으로 작용해 영업이익이 날이 갈수록 감소돼 경영 상태를...
박형희 본지발행인  2018-01-12
[특별기획] 혹독한 ‘성장통’… 2018년 ‘자강불식’(自强不息)의 한 해
국내 프랜차이즈 업계는 지난해 태동 40주년이란 경사를 맞았다. 그러나 이같은 경사는 ‘갑질논란’으로 온데간데없이 묻혀버리고 말았다. 일부 업체와 CEO의 일탈행위를 프랜차이즈산업의 근본적 문제로 몰아가는 양상이었다. 특히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을...
이원배 기자  2018-01-12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8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