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4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에세이] <박진환의 음식 이야기>콧등치기국수
강원도 음식은 지역특성상 산악지대와 영동지역의 해안을 끼고 있기 때문에 산악지대에서 많이 먹을 수 있는 옥수수, 감자, 메밀, 나물 등과 영동해안 지역은 특히 한류와 난류가 엇갈리는 곳이 기 때문에 생태, 오징어, 해조류 등을 이용한 음식이 많다. 산...
관리자  2006-09-14
[에세이] <이영권 박사의 경제 이야기> 급속한 환경 변화 속에서 기업이 존속 발전하려면
▶ 이영권 박사 대부분의 사람은 늙지 않고 오래 살기를 바라지만 일정한 수명을 다하고 나면 죽게 되는 것이 자연스러운 일이다. 40년 전 한국재계 순위 100위안에 들었던 기업 중에서 지금까지도 ...
관리자  2006-05-19
[에세이] “음식은 사람 사는 얘기, 추억의 예술이죠”
▶ 소설 '소풍'의 성석제(46) 작가 우리시대 사람 사는 이야기의 풍요로움을 되살린 소설가 성석제씨가 음식에 얽힌 추억을 담은 산문집 ‘소풍’을 펴냈다.저자는 “음식이란 추억의 예술이자 오감이 ...
관리자  2006-05-18
[에세이] <이영권 박사의 경제이야기> 한국의 급격한 저출산의 의미와 대책
▶ 이영권 박사 한국의 출산율이 급격하게 떨어지고 있어서 걱정이다. 지금 우리나라 여성들이 평생 동안 낳아 기르는 아이는 1.08명으로서 세계에서 가장 낮은 것이다.지난 8일 통계청이 발표한 ‘2...
관리자  2006-05-12
[에세이] <박진환의 음식 이야기> 영덕대게
대게는 절지동물의 갑각류로서 수컷이 암컷에 비해 매우 크다. 대게는 몸집이 크다고 해서 대게가 아니라 대게의 몸통에서 뻗어나간 8개의 다리가 대나무처럼 곧다고 해서 대게라고 한다.대게는 엄지가 2개이고 다리가 8개이며 우리나라 동해의 삼척에서 구룡포 ...
관리자  2006-05-12
[에세이] <박진환의 음식 이야기> 슬로푸드(slow food)
슬로푸드(slow food)란 패스트푸드(fast food)에 반대해서 나온 말이다. 그런데 패스트푸드라 함은 햄버거 등의 가공 식품을 의미하기도 하지만, 먹는 것 자체를 즐기지 못하고, 무조건 빨리 먹어서 배만 채우는 식생활 전체를 의미하기도 한다....
관리자  2006-05-04
[에세이] <박진환의 음식 이야기> 정선의 곤드레나물밥
곤드레는 취나물과 같은 산나물의 일종이다. 해발 700m 이상의 지역에서 자생한다. 학명은 고려엉겅퀴(Cirsium Setidems)이고 국화과에 속하는 다년초로써 다자라고 나면 1m정도가 되고 7~10월에는 자주색 꽃을 피운다. 4~5월경 어린순과 ...
관리자  2006-05-01
[에세이] <박진환의 음식 이야기> 술
주정과 알코올 성분이 1%이상 들어있는 음료를 통틀어 술이라고 한다.‘술’ 처럼 평가가 엇갈리는 음료도 없다. 잘 마시면 약이 되고 못 마시면 독이라고 한다. 그러나 아직까지 많은 주당들이 신(神)이 만들어 낸 가장 훌륭한 음료이며 또한 인생의 가장 ...
관리자  2006-04-21
[에세이] <이영권 박사의 경제 이야기> 조기 경제 교육의 필요성
▶ 이영권 박사 조기 경제교육에 대한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부자 되기 싫은 사람은 아마도 없을 것이다. 그런데 경제에 대한 공부는 소홀히 하는 경우가 너무 많은 것이 사실이다. 사실 경제의 흐...
관리자  2006-04-21
[에세이] <박진환의 음식 이야기> 막창구이
대구에 가면 유달리 시내곳곳에 막창구이집이 많다. 수많은 막창구이집이 성업중이고 지금도 계속 늘어가는 추세이다. 요사이 같은 날씨만 해도 시내 곳곳 식당마다 마당이나 길가에 야외테이블을 마련하고 자욱한 연기와 함께 막창구이를 즐겨하는 모습은 대구에서만...
관리자  2006-04-17
[에세이] <박진환의 음식 이야기> 따로국밥
대구 시내에서 유달리 많이 볼 수 있는 음식점 상호에 따로 국밥이란 메뉴를 표기하여 파는 국밥집이 많다. 대구에서 최고의 향토음식은 따로국밥이다. 따로국밥이란 이름은 우리의 식사 유형이 밥과 국을 기본으로 하여 한데 섞으면 탕반(湯飯)즉 국밥이 된다....
관리자  2006-04-17
[에세이] <박진환의 음식 이야기> 주꾸미
낙지과에 속하는 주꾸미는 눈깔사탕 만한 머리속에 하얀 알이 꽉 들어차 있고 다리부분은 쫄깃쫄깃하며 머리부분을 깨물면 구수한 먹물이 입안에 가득 배어 나온다.주꾸미는 한식일을 전후로 맛이 가장 좋다고 한다. 주꾸미의 산란기는 5~6월경으로 알을 낳고 생...
관리자  2006-04-17
[에세이] <박진환의 음식 이야기> 중국의 食문화와 酒문화 [2]
손님을 초대할 때 빼 놓을 수 없는 것이 술과 음료이다. 풍성한 요리와 술상을 차리는 것은 주객(主客)의 사이가 보통이 아니라는 것을 의미한다.중국에서는 식사 저에 요리와 함께 술을 먼저 마신다. 술잔에 술이 조금만 줄어들어도 중국인들은 가득찬 상태(...
관리자  2006-04-17
[에세이] <박진환의 음식 이야기> 중국의 食문화와 酒문화 [1]
중화사상의 틀 아래 체면을 중시하는 중국인은 ‘하오커(好客)’즉 손님 접대를 좋아하면 특히 대접을 잘하는 것을 서로간의 존중을 의미한다. 만난 지 얼마 되지 않아서 중국인이 집으로 초대하는 것은 상대방과 우의를 더욱 발전시키고 싶다는 의미이다. 중국인...
관리자  2006-04-17
[에세이] <박진환의 음식 이야기> 홍탁삼합(洪濁三合)
홍어의‘홍’자와 탁주(막걸리)의 탁’자를 따서 붙인 이름이 홍탁(洪濁)이다. 톡 쏘는 홍어의 얼얼한 맛을 은근히 휘감아 주는 탁주의 텁텁한 맛이 천생연분이다. 여기에다가 홍어를 제대로 먹을 줄 아는 애주가 들은 2년 이상 묵힌 배추김치에 잘 삭힌 홍어...
관리자  2006-04-17
[에세이] <박진환의 음식 이야기> 중국요리의 어제와 오늘 [2]
한(漢)나라 시대로 접어들면서 떡, 만두 등 곡류를 가루로 내서 음식을 만들어 먹는 조리법이 생기기 시작했고 식기도 금, 은 칠그릇을 만들어 사용하기 시작했다. 이어 수 당나라 시대에는 대운하가 건설, 강남의 질 좋은 쌀이 북경까지 전달되어 북경 일대...
관리자  2006-04-17
[에세이] <박진환의 음식 이야기> 중국요리의 어제와 오늘 [1]
중국요리는 5천년 이상의 세월동안 조리법만도 40여종이 넘게 발달했다. 기본적인 조리법으로는 볶는 것, 튀기는 것, 조리는 것, 찌는 것을 들 수 있는데 투긴 후 볶거나 찐 것을 다시 조리하는 등 조리법이 병용되는 경우가 많다. 맛을 낼 때도 “불로 ...
관리자  2006-04-17
[에세이] <박진환의 음식 이야기> 분자미식학
좋은 육수를 만들려면 고기덩어리를 찬물에 넣고 서서히 가열해야 알부민이 추출되어 나오기 전에 고기 속에서 응고 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실체 실험에 의하면 고기를 끓는 물에 넣든 찬물에 넣든 고기에서의 손실되는 육즙은 동일하다....
관리자  2006-04-17
[에세이] <박진환의 음식 이야기> 통영의 헛제사밥
월드컵 개막직전 이탈리아 언론에서 한국인은 개고기를 먹고 여러 사람이 큰솥에 밥과 야채를 넣고 비벼먹는다는 것을 문화의 차이로서는 이해를 못하고 우리나라 음식문화를 격하해 보도했던 적이 있다.우리나라 사람들은 큰그릇에 밥과 야채를 넣고 비벼먹는 비빔밥...
관리자  2006-04-17
[에세이] <박진환의 음식 이야기> 이동갈비
‘이동’은 경기도 포천군의 지명이며 정확하게 경기도 포천군 이동면이다. ‘이동갈비’는 지명을 딴 고유명사이다. ‘이동갈비’가 전국적으로 명성을 얻기까지 그 유래는 지금부터 불과30여년전이다 구리에서 출발하여 광릉수목원을 지나 일동을 거처 이동에 이르는...
관리자  2006-04-17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7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